천리포수목원, “지속적인 기록물 수집, 보전과 관리 강화”
천리포수목원, “지속적인 기록물 수집, 보전과 관리 강화”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0.01.28
  • 호수 57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물기록팀 사무실 및 기록보관실
에코힐링센터 내 별도 설치
기록보관실에서 자료를 찾아보는 천리포수목원 직원 모습 ⓒ천리포수목원
기록보관실에서 자료를 찾아보는 천리포수목원 직원 모습 ⓒ천리포수목원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천리포수목원(원장 김용식)이 지난 21일(화) 에코힐링센터 내 식물기록팀(Plant Record Team) 사무실과 기록보관실을 별도 공간에 마련하고 오픈식을 열었다.

식물기록팀은 수목원 본연의 기능인 식물유전자원의 수집 및 식재기록 등 전반적인 역사를 기록하고 관리하는 중추적인 팀으로, 이번에 별도의 사무공간을 마련함에 따라 효율적이고 안정적인 기록관리 업무를 수행할 수 있게 됐다.

사무공간 외에도 보안 및 습도와 온도 등 기록물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요소를 참작해 기록보관실을 따로 만들었다. 기록보관실은 수목원을 조성하고 운영하면서 생산한 기록물인 일반문서, 해외기록물, 도면, 식물카드, 시청각자료 등을 안전하게 보존‧ 보호‧ 관리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한국인으로 귀화한 민병갈(Carl Ferris Miller, 1921-2002)이 1970년부터 나무를 심기 시작해 가꾼 천리포수목원은 조성 초기부터 구축해온 수목원의 식물수집 기록, 기상 데이터, 작업 기록 등을 잘 정리하고 있어 역사적, 식물학적 가치가 높은 기록 콘텐츠가 많다.

천리포수목원 김용식 원장은 “표본실, 도서관에 이어 식물기록팀 및 기록보관실을 설치한 것은 사립수목원으로서 큰 의미를 둘 수 있다”며 “설립자의 뜻을 이어 받아 지속적으로 기록물을 수집하고, 기록 콘텐츠의 보전과 관리를 강화하여 충실한 수목원으로 발돋움 하겠다”고 말했다.

천리포수목원은 앞으로 다양한 가치를 지닌 기록물을 디지털화하고 체계적으로 관리‧ 활용할 수 있는 아카이브를 구축하는 데 힘을 쏟을 계획이다.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