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군, ‘도담삼봉’ 일원 꽃향기 가득한 ‘도담 정원’으로 조성 구상
단양군, ‘도담삼봉’ 일원 꽃향기 가득한 ‘도담 정원’으로 조성 구상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2.07.20
  • 호수 69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 도담리 저수 구역 명소화 사업으로
경관체험형 관광자원 개발
단양군
김문근 단양군수가 도담삼봉 일원을 도담정원으로 조성하는 내용의 도담리 저수 구역 명소화 사업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단양군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단양 대표 관광지인 도담삼봉이 꽃 피는 정원으로 탈바꿈한다.

단양군이 도담삼봉 일원을 도담 정원으로 조성하기 위해 지난 18일(월) 단양읍 도담리 목공예소 일원에서 군 공무원, 지역주민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도담리 저수 구역 명소화 사업’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설명회에서는 김문근 단양군수도 참석해 추진 개요와 일정을 설명하고, 주민들의 의견을 경청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도담리 저수 구역 명소화 사업’은 연간 460만 명이 다녀가는 도담삼봉이 위치한 도담마을 일원을 경관체험형 관광자원으로 개발해 더 많은 관광객 유치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자 추진하는 사업이다.

특히, 군은 이번 사업을 통해 저수 구역 편입 및 규제로 오랜 기간 피해를 보고 있는 도담리 주민들의 정주 여건을 개선하고, 농외소득을 창출할 수 있는 농촌관광 모델로 정착시켜 나간다는 구상이다.

군은 도담삼봉 관광지 맞은편 도담마을 유휴지에 1만300㎡ 규모의 팜파스 숲과 계절별 양귀비, 금계국, 황하 코스모스 등이 피어나는 초화원(1만7400㎡)을 조성할 계획이다.

사업대상지인 도담리 176-8일대는 현재 하천구역으로 고수부지는 농경지로 사용되고 있으며, 수변 인접 지역은 갈대 등이 무성한 상태다.

그 외에 휴게공간을 만들고, 야자 매트, 보행로 정비를 통해 단양 황포돛배 탑승객들이 즐기고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도 도입할 계획이다.

군은 사업비 확보를 위해 한국수자원공사 충주권지사와 4차례에 걸친 실무협의를 진행했으며, 지난달 댐 주변 지역 지원사업 공모를 신청한 상태로 오는 21일(목) 수자원공사와 긴밀한 협조체제 구축을 위한 협약체결도 앞두고 있다.

수자원공사와 군은 오는 26일(화) 한국수자원공사의 최종 심사를 거쳐 사업이 확정되면 총 사업비 9억 원 중 절반씩 부담해 2022년 7월부터 2024년 6월까지 3년간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