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중부권 첫 국가정원 속도 ‘시민참여단 발대식’ 가져
충주시, 중부권 첫 국가정원 속도 ‘시민참여단 발대식’ 가져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2.09.05
  • 호수 69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0명 시민참여단 정원문화 지원
‘중원문화’ 주제 조성방향 공청회도
충주시
충주시가 국가정원 시민참여단 발대식을 지난 2일 개최했다. ⓒ충주시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충주시가 중원문화를 주제로 국가정원을 추진하는 가운데 시민참여단 발대식을 열었다.

충주시는 지난 2일(금) 시청 탄금홀에서 충주 국가정원 시민참여단 발대식과 공청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새정부 국정과제로 채택된 충주 국가정원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시민들의 참여를 독려하고자 기획됐다.

시민참여단 300여 명이 참석한 행사에서는 조길형 시장이 충주 국가정원에 대한 시민 이해와 당위성을 설명했다. 이어 참여단 대표의 결의문 낭독과 함께 공청회, 반기문 제8대 UN사무총장 특강 등이 진행됐다.

공청회에서는 중원문화를 주제로 한 충주 국가정원 조성 방향과 추진전략, 국가정원 대상지인 세계무술공원 일대 조성여건에 대해 전문가 의견 청취 및 시민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지난달 공개모집을 통해 온라인 210명, 오프라인 790명 등 총 1000명이 선발된 시민참여단은 앞으로 ▲국가정원 추진을 위한 아이디어 제안과 홍보 ▲정원 문화 확산을 위한 시민 정원사 양성 교육 참여 ▲도심 쌈지정원 조성과 관리 등 녹색 자원봉사자로서 활동하게 된다.

조길형 시장은 "지금부터 차근차근 준비한다면 충주시가 중부권 첫 국가정원 도시로서 낭만과 품격이 있는 명품도시로 거듭날 것”이라며 “시민참여단의 활발한 활동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발대식 직후 충주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의 제안으로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을 역임한 반기문 제8대 UN사무총장이 ‘국가정원을 통한 기후변화 대응과 탄소중립’을 주제로 특강을 진행했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