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704건)

서울시 도시공간개선단은 ‘서울 도심 속 함께하는 휴식공간’을 주제로 ‘2015 공공디자인 시민공모전’을 개최한다고 4월 26일 밝혔다. 시는 시민들의 아이디어를 통해 벤치, 의자, 그늘막 등의 작품을 공모를 통해 선정하고 서울 도심에 설치할 예정이다.시는 현재 서울역고가, 세운상가, 고척돔구장 등 다양한 공공공간에 대해 도시공간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며 희망자는 위 장소를 포함해 서울을 상징하는 공공공간에 어울릴만한 작품을 디자인해 7월 1일부터 3일까지 제출하면 된다.이번 공모전에는 외국인을 포함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참가신청서 및 기타 제출서류 작성요령 등 자세한 응모 방법은 서울시 누리집(www.seoul.go.k)과 ‘내 손안에 서울’(mediahub.seoul.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수상자들은 서울시장상과 상금(▲대상 500만 원(1명) ▲금상 200만 원(2명) ▲은상 100만 원(4명) ▲동상 50만 원(7명) ▲장려상 30만 원(15명) ▲입선 20만 원(20명))을 받을 수 있다.시는 수상작을 실물로 제작해 서울시민의 전용쉼터 공간인 ‘시민청’ 등에서 체험하고 이용할 수 있게 활용할 계획이다. 수상작은 심사를 거쳐 8월 중순경 ‘내 손안에 서울’을 통해 공지된다.김태형 서울시 도시공간개선단장은 “이번 공모전을 통해 시민의 다양한 아이디어로 도심 속 삭막한 공공공간을 활기차고 즐거운 공간으로 탈바꿈시킬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시민들의 제안을 통해 서울을 창의적인 도시로 만들어 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한편 2007년부터 시행되어 온 ‘공공디자인 시민공모전’을 통해 지금까지 총 615개의 시민작품이 한강공원, 노을공원, 청계천, 서울역사박물관 등 서울지역 곳곳에 설치된 바 있다.

경관 | 전지혜 기자 | 2015-04-29 18:15

국토교통부는 한옥의 우수성을 발굴하고 새로운 발전 가능성을 모색하기 위해 ‘2015 대한민국 한옥공모전’을 개최한다.공모전 주제는 ‘상상 그 이상의 한옥’이며 작품 접수는 7월 27일부터 31일까지다. 지난 2011년 처음 시행된 한옥공모전은 올해 5회째로 국토부는 예년과 같이 준공, 계획, 사진 등 3개 부문으로 구분해 작품을 접수한다.심사는 최고 권위의 전문가들로 이루어진 심사위원회를 통해 8월 중 이뤄지며 당선작은 9월경 발표된다. 부문별 대상 선정자(작)에게는 국토교통부 장관상이 주어지며 그 외에도 국가건축정책위원회 위원장상 및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상 등 다양한 상장(총상금 4300만 원)이 수여된다.올해 주최 측은 공고일정을 예년보다 2개월가량 앞당김으로써 공모 참여자들이 작품 준비를 충분히 할 수 있도록 했다.준공 부문은 최근 5년 이내에 준공된 한옥이라면 무엇이든 출품할 수 있으며 해당 한옥의 건축주·설계자·시공자라면 누구나 응모할 수 있다.계획 부문은 팀(4인 이내)이나 개인 자격으로 응모할 수 있으며 응모자는 모든 유형의 건축물을 디자인·설계 대상으로 삼아 자신의 계획 아이디어를 자유롭게 제시할 수 있다.주최 측은 사진 부문에서 일반인과 청소년 부문(중·고등학생)을 나누어 한옥 관련 사진을 접수한다. 청소년 부문의 경우 휴대전화로 촬영한 사진도 응모할 수 있어 관심 있는 학생들이 부담 없이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종합 | 전지혜 기자 | 2015-04-02 10: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