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로수가 그늘막보다 7℃ 낮고, 천연잔디가 인조잔디보다 2배 '시원'
가로수가 그늘막보다 7℃ 낮고, 천연잔디가 인조잔디보다 2배 '시원'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2.09.06
  • 호수 69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기술연구원, 열 저감 효과 분석
콘크리트·아스팔트 포장재 효과 없어
특히 아스팔트는 도심 온실로 만들어
좌측 그늘막 내부 온도는 39.5도, 가로수 내부 온도는 31.6도를 보이고 있다  ⓒ서울기술연구원
좌측 그늘막 내부 온도는 39.5도, 가로수 내부 온도는 31.6도를 보이고 있다 ⓒ서울기술연구원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서울기술연구원(원장 임성은, 이하 기술연구원)은 폭염 기간에 가로수, 쿨링포그 등 도시 열을 저감할 수 있는 시설의 효과를 분석한 결과, 가로수가 그늘막보다 더 효과적이라는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이번 분석은 폭염에 대응할 수 있는 최적의 기술 적용 방안 마련을 위한 것으로, 서울기술연구원은 이를 위해 지난 7월 25일부터 8월 18일까지 4주간 마포구, 중구 일대에서 현장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가로수 그늘은 주변보다 15.4℃, 그늘막 그늘은 주변보다 8.4℃ 낮았다. 즉 가로수가 그늘막보다 표면온도 7℃ 더 낮아 열 저감에 25% 더 효과적인 것으로 분석됐다.

기술연구원은 녹지 표면온도가 기온 대비 평균 10℃ 정도 낮다는 사실도 확인했다. 서울시청 광장의 기온이 32.5℃일 때, 녹지인 천연잔디는 23.6℃였고, 인조잔디는 47.4℃ 였다.

포장재별 열 저감 효과는 녹지 > 돌 포장 > 점토블록/투수블록 > 고무칩 > 목재데크 > 인조잔디 > 콘크리트/아스팔트 순이었다. 특히 아스팔트는 44.7℃로 녹지면에 비해 24.3℃ 더 높아 도심지 온실 효과의 주요인인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벽면녹화와 옥상녹화 등 녹화시설도 건물 외벽보다 표면온도가 16.7℃ 더 낮았고, 옥상 바닥면보다는 25.9℃ 더 낮아, 천연잔디 등 녹지를 조성하는 것이 도시 열 저감에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임성은 서울기술연구원장은 “서울기술연구원은 서울시가 도심지 내 열 저감 기술을 적시적소에 활용하도록 하고, 폭염으로 인한 서울시민의 불편을 줄일 수 있도록 하겠다”며 “앞으로도 지역별, 시설별로 정밀한 기술적 해결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