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공원, 3만㎡ 넓어지고 북측 접근성 개선된다
용산공원, 3만㎡ 넓어지고 북측 접근성 개선된다
  • 승동엽 기자
  • 승인 2021.05.27
  • 호수 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 양측 부동산 맞교환 MOU 체결
미 캠프코이너 부지 용산공원 편입
용산공원 경계 확장 추진안 ⓒ국토부
용산공원 경계 확장 추진안 ⓒ국토부

[Landscape Times 승동엽 기자] 서울 용산 미군기지 이전 후 조성되는 용산공원이 약 3만㎡ 넓어지고 북측 접근성이 개선된다.

국토부는 27일(목) 주한미국대사관과 ‘주한미국대사관 직원 숙소 이전을 위한 부동산 교환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양해각서는 국토부가 기부채납 받는 아세아아파트 150호와 용산기지 북단에 위치한 주한미국대사관 소유의 캠프코이너 부지(주한미국대사관 직원 숙소 예정지) 3만236㎡를 서로 교환하기 위한 것이다.

두 부동산의 재산 가치는 공동감정평가 결과에 따라 동일함을 확인했고, 양측은 오는 2025년 아세아아파트 준공시점에 맞춰 해당 부동산에 대한 소유권 교환을 추진할 예정이다.

소유권 교환이 완료되면 국토부는 캠프코이너 부지를 용산공원 조성지구에 편입해 공원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공원 북측으로부터의 접근성이 개선되고, 용산기지 내 미국 측 잔류부지가 축소됨으로써 온전한 용산공원 조성에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한국조경신문]

승동엽 기자
승동엽 기자 dyseung@latimes.kr 승동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