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0회 그린시티 공모전서 ‘수원시’ 대통령상 수상
제10회 그린시티 공모전서 ‘수원시’ 대통령상 수상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2.10.31
  • 호수 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환경관리 우수지자체 ‘그린시티’
대구 달서구 등 6곳 선정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환경관리 우수 지자체에 대해 시상하는 그린시티 상에 수원시가 최고상을 수상했다.

환경부가 제10회 그린시티 공모전 결과 대통령상을 수상한 경기 수원시를 비롯해 기초지자체 6곳을 선정했다.

국무총리상에는 ▲대구 달서구가, 환경부 장관상에는 ▲서울 송파구, ▲전북 고창군, ▲경북 포항시, ▲경남 창원시가 각각 선정됐다.

‘그린시티’는 환경관리가 우수한 지자체를 시상해 친환경적인 지방행정을 활성화하기 위한 제도로 2004년부터 2년마다 실시하고 있다.

올해는 총 21곳의 지자체가 공모에 참여, 기후변화 완화·적응, 탄소흡수원 확충, 무공해차 보급, 자원·물순환, 대기질 개선 등 9개 항목에 대해 전문가 평가단이 서류와 현장평가를 실시해 그린시티선정위원회가 최종 6곳을 선정했다.

우선, 대통령상을 수상한 수원시는 빗물을 재이용한 그린빗물 기반시설(인프라) 조성, 도시열섬현상 방지를 위한 노면 빗물분사시스템 설치 등 ‘물순환의 시작, 레인 시티(Rain City) 수원’이라는 비전 달성을 위한 노력이 인정받았다.

국무총리상을 수상한 달서구는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주민과 함께 도심 속 탄소흡수원을 확충하고, 무인기(드론)를 활용한 실시간 환경오염감시망 구축사업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송파구는 비대면 탄소중립 실천 앱 온트리(OnTree) 숲 조성이 돋보였다.

전 지역이 유네스코 생물권 보전지역인 고창군은 환경보전과 지역발전의 조화로운 균형 추구가 인정받았다.

그밖에 폐선부지를 숲으로 조성해 화제를 모은 포항시가 도시숲으로 호평받았으며, 포항시가 민관산학이 함께한 해(海)맑은 마산만 프로젝트로 우수평가를 받았다.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이번에 환경관리 우수지자체로 선정된 지자체 6곳이 기후위기를 극복하고, 지속가능한 미래로 나아가는 데 선도적인 역할을 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