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자, 장애인 등 도시민 눈높이 맞춘 “맞춤형 텃밭정원” 선봬
고령자, 장애인 등 도시민 눈높이 맞춘 “맞춤형 텃밭정원” 선봬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2.07.28
  • 호수 69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진청 개발 텃밭정원 모형 현장 적용  
고령자, 장애인 등 도시민 눈높이 맞춰
이달 세종에 첫 보급
농촌진흥청
고운동 도시농업 실습교육장의 텃밭정원. 고령자, 장애인 등 보행이 자유롭게 조성됐다. ⓒ농촌진흥청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농촌진흥청이 연구한 고령자와 장애인 등 이용자 눈높이에 맞춘 텃밭 모형이 현장 적용된다.

농촌진흥청이 도시민 눈높이에 맞춘 텃밭정원을 조성하기 위해 지난해 4개 텃밭정원 모형을 개발한 데 이어 올해 실제 적용에 나섰다고 밝혔다.

이는 도시농부의 텃밭 활동이 증가하는 가운데 먹거리 생산 위주의 기존 텃밭이 밭을 가꾸며 즐길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이 부족하고 안전사고에 대한 우려와 함께 고령자와 장애인 전용 공간이 없어 아쉽다는 연구조사를 반영한 결과다.

농촌진흥청은 이러한 현장 수요에 맞춰 몸이 불편하거나, 나이가 많은 도시민은 물론 반려동물·어린 자녀와도 함께 텃밭 활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휠체어 등의 보행이 자유로운 텃밭정원 ▲고령자 세대 공동체 텃밭정원 ▲유아·아동 농업체험 텃밭정원 ▲반려동물 동반 텃밭정원 등 4가지 텃밭정원 모형을 만들었다. 이 가운데 두 개 모형을 이달 인구 유입이 많고 도시농업 수요가 큰 세종시 현장에 처음 보급하기로 했다.

세종시 농업기술센터가 고운동 치유농업 모델학습원에 조성한 두 개의 텃밭정원은 ▲휠체어 이동이 자유로운 텃밭정원 ▲고령자 세대 공동체 텃밭정원이다.

우선, 보행이 자유로운 텃밭정원은 휠체어, 보행 보조기구 등의 이동이 편리하도록 바닥을 점토 벽돌 등 매끄럽고 균일한 재질로 깔았다. 특히, 총 높이 75∼105cm의 높임 화단을 활용해 휠체어에 앉은 채로 텃밭 작업할 수 있게 꾸몄다. 이 텃밭에는 손이 많이 가는 열매채소 대신 기르기 쉬운 잎채소와 메리골드, 금잔화 등 허브·화훼류를 심었다.

고령자 텃밭정원은 골절 등 부상 위험이 없도록 바닥을 미끄럽지 않은 재질을 사용해 만들었다. 또한, 강한 햇빛에 대비하고 휴식을 취하며 소통할 수 있도록 의자를 결합한 ‘디귿(ㄷ)’ 모양으로 텃밭을 조성했다. 이 텃밭에는 로즈마리, 세이지 등 허브와 화훼류를 심어 향을 맡고 색을 즐김으로써 몸과 마음이 안정될 수 있도록 했다.

두 개의 텃밭정원은 시민을 대상으로 한 도시농업 교육 텃밭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앞으로 지역 정신건강복지센터와 연계해 치유농업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한편, 세종시 텃밭정원에 조성되지 않은 나머지 2개 모형 중 유아·아동 농업체험 텃밭정원은 어린이 눈높이에 맞춰 보고 즐길 수 있는 안전한 놀이공간을 포함했다. 반려동물 동반 텃밭정원은 울타리를 설치해 정원 안에서 반려동물과 안전하게 산책할 수 있도록 했다. 반려동물의 후각 활동을 돕고 간식으로 먹을 수 있는 작물을 심도록 지침도 마련했다.

농촌진흥청은 앞으로 지방자치단체가 도시 텃밭이나 도시농업공원을 조성할 때 4개 텃밭정원 모형이 적용되도록 관련 기술을 보급하고, 시범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김광진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도시농업과 과장은 “맞춤형 도시 텃밭정원이 점차 늘어나 더 많은 도시민이 텃밭 활동을 통해 심리·정서적 건강을 챙기고 여가 활동을 즐길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