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산 케이블카 논의 구상 철회하라” 광주 지역 시민단체 맹비난
“무등산 케이블카 논의 구상 철회하라” 광주 지역 시민단체 맹비난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1.12.29
  • 호수 66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용섭 시장 케이블카 고려 의사 발언 두고
광주시민단체협의회, 반대성명 발표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28일 오전 시청 브리핑룸에서 송·신년 기자회견에서 민선 7기 주요성과와 향후 3대 시정방향을 발표하고 있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28일 오전 시청 브리핑룸에서 송·신년 기자회견에서 민선 7기 주요성과와 향후 3대 시정방향을 발표하고 있다.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지난 28일(화) 무등산 접근성 향상을 위한 케이블카 구상이 담긴 발언을 두고 광주지역 시민단체가 반대 성명을 통해 “철회”를 촉구했다. 

광주시민단체협의회(이하 협의회)는 29일(수) “관광 효과 및 지역경제 활성화나 노약자, 장애인 등 약자의 접근성 제고 등을 내세워 무등산 케이블카 주장을 정치권이 해오고 있지만 정작 지역민들은 무등산 보전과 관리가 더 우선되어야 한다는 입장을 보여 왔다”며 “일반 시민 정서와도 벗어나 있는 것 뿐 만이 아니라 법에서 규정한 국립공원 원칙에도 동떨어진 주장을 단체장, 정치권이 주도하며 불필요한 논란과 갈등을 양산하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협의회는 여가 및 관광 인프라 확충을 위한 개발사업이 담긴 ‘그린 스마트 펀 시티’ 관련해서도 이미 무등산 탐방객 수는 크게 증가해 관광효과가 적지 않다는 입장이다.

이에 “무등산을 직간접적으로 접근 활용은 범위를 넓혀 다양한 방법으로 구상할 수 있다”며 “정상부까지 탐방객이 접근하기 위한 방안이 아니라, 정상부 군부대와 방송 송신탑 이전과 복원, 탐방객 집중지역 분산 대책 등 국립공원 무등산을 온전히 보전하고 관리하기 위한 과제 해결이 시급한 상황이다”고 무등산 보전 대책을 요구했다.

협의회는 이 시장을 향해 “무등산 복원과 보전, 2045 탄소중립 등 중차대한 과제를 제대로 풀어가는 것이 남은 민선7기 과제이자 향후 방향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며 “무등산 케이블카를 논의하겠다는 구상을 철회하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한편, 이 시장은 28일 3대 시정방향 발표를 통해 내년 추진키로 한 ‘그린 스마트 펀 시티’와 관련해 “광주 시민은 물론 외지인이 광주에서 편하게 쇼핑 하고 무등산에 올라 즐거운 추억도 만들고 문화예술과 관광을 즐길 수 있는 광주만의 볼거리, 즐길거리, 먹거리가 있는 테마도시를 만드는 것”이라며 “이를 위해 세계적 수준의 특급호텔 유치, 소상공인과 상생할 수 있는 복합쇼핑몰 입점, 무등산 접근성 향상 등 도시경쟁력 제고 및 여가‧관광 인프라 확충을 위한 논의를 본격적으로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