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의왕 레솔레파크를 수놓을 정원 작품 미리보기 ①
10월 의왕 레솔레파크를 수놓을 정원 작품 미리보기 ①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0.05.28
  • 호수 58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8회 경기정원문화박람회 정원공모전에
선정된 6개 문화정원 디자인 공개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제8회 경기정원문화박람회’에 조성될 정원작품 14개가 드디어 공개됐다.

‘정원으로 떠나는 소풍여행, 레솔레파크’를 주제로 한 이번 박람회 공모전은 정원·조경 관련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한 문화정원(A타입 12m×24m 규모, B타입 12m×12m 규모)과 일반인 및 관련 학과 대학(원)생이 참여한 생활정원(8m×8m 규모) 부문으로 나뉘어 진행됐다.

문화정원 A타입에 3작품, B타입에 3작품으로 총 6작품이 선정됐고, 생활정원에는 8개 작품이 최종 가름됐다. 선정된 작품은 의왕시 레솔레파크에 조성 및 존치될 예정이다.

이들 정원 작품 디자인은 오는 3일(수) 코엑스에서 개막하는 ‘2020 대한민국 조경정원박람회’에서 전시된다.

한편, 제8회 경기정원문화박람회는 경기도와 의왕시가 공동 주최·주관하며, 오는 10월 16일(금)부터 18일(일)까지 의왕시 레솔레파크에서 개최된다. 입상작 발표 및 시상식은 개막일인 16일(금)에 진행될 예정이다.

 

문화정원 A타입

 

‘꿈으로의 소풍’, 류홍선, 박준(플레이가든스)

정원이 조성되는 대상지가 영유아들의 놀이시설이 부족한 데서 착안해 어린이의 꿈을 주제로 공간을 계획했다. 입구의 조형물과 포토존을 지나면 모래놀이정원 휴게데크, 향기초화원, 꿈의 언덕과 원탁의 기사 등 각각의 주제 정원과 시설물을 통해 어린이들의 놀이감각과 창의성을 최대한 끌어내고자 했다. 또한, 보물찾기 하듯 정원 곳곳에 배치된 동물 오브제와 캐릭터를 찾는 과정에서 재미를 유도했다.

꿈으로의 소풍
꿈으로의 소풍

 

‘자연동행’, 조경진(초원환경조경)

박람회가 열리는 대상지 의왕에 주목한 정원으로, 의왕시에 자생하고 있는 소나무, 때죽나무, 팥배나무 등을 식재해 소풍 가듯 자연과 동행할 수 있는 ‘의왕숲’을 정원에 들여왔다. 정원 외곽으로 마운딩 위에 숲을 조성해 정원을 위요하게 된다.

구불구불한 주동선은 의왕시를 감싸는 산의 형상을 띠며, 물방울이 떨어지는 레인가든은 의왕의 호수를 떠올린다. 의왕시를 흐르는 물길인 계곡과 하천을 연출하기 위해 이끼암석원을 계획했다.

자연동행
자연동행

 

‘일상의 풍경’ 박철호((주)대우건설)

정원에 농촌 일상의 경관을 담고자 했다. 시골의 풍경과 체험을 고려해 텃밭, 야생화 정원, 과수원 등 초화와 교관목 다층식재를 통해 경관을 통합하고자 했다. 또한, 레벨차를 두고 돌담으로 마운딩해 다양하고 입체적인 지형을 계획했다. 무엇보다 겨울경관에 취약한 텃밭을 고려해 하부 돌과 멀칭재로 락가든을 조성하고 조형물이 강조되는 공간으로 디자인했다.

일상의 풍경
일상의 풍경

 

문화정원 B타입

 

‘윤슬 위를 걷다’, 이슬기, 김한아 외 2명(스튜디오일공일)

빛에 비쳐 반짝이는 레솔레파크 왕송호수의 윤슬과 소풍 떠나는 사람들의 발걸음을 형상한 정원이다. 왕송호수 윤슬을 빛을 반사하는 사각 아크릴 기둥으로 표현했고, 호수 주변 데크 둘레길을 동선으로 디자인했으며, 레솔레파크 내 습지 및 형태를 모티브로 지형 마운딩을 계획했다. 정원을 차분히 걸으며 반짝이는 몽환적 풍광을 통해 소풍을 떠나는 순간의 경험을 표현하고자 했다.

윤슬 위를 걷다
윤슬 위를 걷다

 

‘다, 다, 다(다³)’, 신지혜(공간334)

‘다다다’는 아이들이 뛰어가는 소리로, “거닐고, 머무르고, 바라보며” 자연과 교감하는 치유정원이다. 주동선을 철새가 머무는 왕송호수의 풍광에 비유했는데, 철새가 지나간 물결의 흔적을 그리듯, 철새가 호수 위를 날듯 곡선화한 길로 동선을 계획했다. 식물이 식재된 철도는 곡선화된 동선을 가로지르며 철도도시 의왕에 만개한 꽃을 표현하고 있다. 또한, 왕송호수의 아침 물안개와 저녁노을 빛을 표현하기 위한 색감과 형태의 식물을 식재한다.

‘다, 다, 다(다³)’,
다, 다, 다(다³)

 

‘팅커벨의 작은 오두막’, 박대수(대구 달성군청)

어린 시절 동심을 떠올리듯 동화 속으로의 소풍을 모티브로 디자인됐다. 동화 ‘피터팬’의 요정 팅커벨의 날개와 나비를 연계한 나비정원에는 야생나비를 유인하기 위한 흡밀식물을 집중 배치했다. 동화 속 장면을 연출하기 위해 오두막집을 주요 시설물로 선택했으며, 우물과 나무다리, 이끼가 있는 자연석 등을 통해 목가적 풍경을 의도했다.

팅커벨의 작은 오두막
팅커벨의 작은 오두막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