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랑구 장미마을 골목상권 되살리는 도시재생 협동조합 출범
중랑구 장미마을 골목상권 되살리는 도시재생 협동조합 출범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2.04.13
  • 호수 67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묵2동 장미마을 상권 활성화 위해
중랑구, 서울장미축제 연계
‘장미꽃빛거리 조성 사업’ 추진
류경기 중랑구청장(가운데)과 장상추 협동조합원들 ⓒ중랑구
류경기 중랑구청장(가운데)과 장상추 협동조합원들 ⓒ중랑구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중랑구가 묵2동 장미마을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한 제1호 협동조합인 ‘장상추 협동조합’이 출범했다고 13일(수) 밝혔다.

장상추 협동조합 출범은 골목상권을 활성화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묵2동 장미마을 상인 50여 명이 뜻을 모은 결과다.

협동조합은 2020년 10월 ‘장미마을 상권 활성화 추진 위원회’로 발족해 올해 1월 창립총회를 거쳐 지난 2월 말 설립했다.

앞으로 골목경제 회복 지원 사업, 소상공인 협업 활성화 공동사업, 공동 마케팅 사업 등을 추진해 골목상권 활성화를 주도할 예정이다.

장상추 협동조합은 설립 이전부터 장미마을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해 중랑구 도시재생과에서 시행한 주민공모사업에 참여해 장미마을 지도를 제작하고 홍보에 활용했다. 또 방문객에게 방역기와 우산을 대여해 주는 등 생활서비스 대여사업도 실시했다.

장미마을 상권 활성화를 위해 구에서도 먹골역 7번 출구부터 중랑천 제방을 연결하는 동일로 163길을 서울장미축제 메인 테마거리로 만드는 ‘장미꽃빛거리 조성 사업’을 추진 중이다.

장미꽃빛거리는 장미축제 시즌이 아닌 평상시에도 방문객들이 찾아와 활력이 넘치는 거리가 될 수 있도록 광장형 상가거리로 탈바꿈하고 있다.

이외에도 구는 협동조합 설립 컨설팅과 상인이 주도하는 축제 개최를 위한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등 상인들을 지원한 바 있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한 지역 상인들의 적극적인 노력이 협동조합 출범까지 이어졌다”라며 “구에서도 장미마을이 활기를 띨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서울시 공모사업인 ‘2022년 로컬 브랜드 상권 육성사업’을 신청하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사업에 선정될 경우 총 사업비 30억 원을 지원받아 장미꽃빛거리 축제 개최는 물론 상인들의 역량 강화와 쇼핑 편의시설 설치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