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사랑 챌린지 숲’, 시민과 기업의 후원으로 챌린지 성공
‘나무사랑 챌린지 숲’, 시민과 기업의 후원으로 챌린지 성공
  • 김효원 기자
  • 승인 2020.05.29
  • 호수 58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이 참여하면 기업에서 나무 심어
4월 한달간 49만 7천명 참여
㈜KB국민카드 1500그루 후원
서울 나무사랑 챌린지 숲 조성
ⓒ서울시 

[Landscape Times 김효원 기자] 시민들의 참여와 기업의 후원으로 진행된 온라인 나무심기 캠페인이 거의 50만명에 이르는 시민들과 ㈜KB국민카드의 후원을 받아 성황리에 종료됐다. 이번 ‘나무사랑 챌린지’를 통해 후원받은 나무는 마포구 성산동의 6차선 도로의 매연과 먼지를 차단하는 완충 숲과, 노원구 공릉동에 위치한 화랑대철도공원 내 호젓한단풍나무 숲길이 됐다. 

‘나무사랑 챌린지’는 3천만그루 나무심기 일환으로, ‘식목월’이었던 지난 4월 SNS에 반려나무 사진을 찍거나 지정 게시물에 댓글로 나무 이모티콘을 달면, 민간기업에서 서울시에 나무를 후원하는 사업이다. 

최근 코로나 19 확산으로 인해 온라인 나무심기 캠페인 형태로 서울특별시, ㈜KB국민카드, 초록우산어린이재단, ㈜트리플래닛이 함께 기획했다. 

캠페인에는 총 49만 7천명의 시민이 ‘좋아요’ 및 ‘조회수’로 관심과 응원을 보냈고, ‘반려나무 사진찍기’ 및 ‘댓글달기’에 9천명이 직접 참여해 기업으로부터 총 2,501그루의 나무후원을 받을 수 있었다. 

많은 사람들이 참여할수록 더 많은 나무가 식재되는 캠페인인 만큼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 육아 전문 크리에이터 ‘비글부부’ 등도 캠페인에 동참했다.

기업에서 후원하는 나무의 일부는 5월 28일(목) 마포구청 공원녹지과의 적극적인 협조하에 성산녹지대(청단풍, 복자기 등 1,076그루)에 첫 식재됐다. 또 6월초 중부공원녹지사업소에서 관리하는 경춘선숲길(산수유, 산딸나무 등 424그루)에도 식재된다. 잔여물량(1,001그루)의 경우, 하반기 추가 대상지를 발굴해 협력기업에서 점진적으로 식재해 나갈 방침이다.

이번 숲은 서울시가 금년 2월에 마련한 미세먼지 저감 권장 수종 113종과 6개 유형의 배식기법을 반영해 조성된다. 문화비축기지 인근 도로변 녹지대(마포구 성산동 산53-62)는 가로변 유형과 산림 유형을 적절히 접목시켰으며 경춘선숲길 내 공터(노원구 공릉동 29-16)는 공원녹지유형에 맞게 계획했다.

최윤종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많은 시민들이 나무심기에 관심을 가지고 참여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녹색환경에 뜻있는 기업과 단체를 지속 발굴하여 도심 속에 더 많은 시민참여 숲을 조성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조경신문]

김효원 기자
김효원 기자 khw92@latimes.kr 김효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