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람회 대상지 절반 차지하는 습지 최대한 활용해야
박람회 대상지 절반 차지하는 습지 최대한 활용해야
  • 이수정 기자
  • 승인 2019.06.04
  • 호수 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정원문화박람회 최종보고회 개최
협소한 전시장 내 동선 체계 지적
제7회 경기정원문화박람회 기본계획 및 실시설계 용역 최종보고회가 지난 29일 임진각 DMZ 생태관광지원센터에서 개최됐다.
제7회 경기정원문화박람회 기본계획 및 실시설계 용역 최종보고회가 지난 29일 임진각 DMZ 생태관광지원센터에서 개최됐다.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올해 경기정원문화박람회 기본계획 및 실시설계 용역 최종보고회가 지난 29일(수) 임진각 DMZ 생태관광지원센터에서 개최됐다.

경기도‧파주시‧경기도관광공사 및 박람회 관계자, 용역사인 (주)남양엔지니어링 측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번 최종보고회에서는 지난 중간보고 때 주요 안건이었던 동선문제, 특히 박람회 부지가 협소한 관계로 효율적인 동선계획이 급선무임이 재차 강조됐다. 그밖에 마운딩을 통한 정원과 정원 사이 확보 및 시민정원 조성 예정지인 메타세쿼이아 길의 접근성, 습지활용 등에 대한 사항이 논의됐다.

김승민 디자인 봄 대표는 “정원과 광장에 각이 있다. 전체적으로 잘 조성된 습지공원인데 정원이 전시되면 딱딱한 느낌 들 것이다. 마운딩으로 정원과 정원 사이 (독립성이) 확보돼야 한다”며 “동선도 모두 직각이다. 이것도 마운딩으로 완충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찬수 가나안조경 대표도 곡선 동선을 유도해 부정형의 전시가든을 제시했다.

최종필 한국조경협회 명예회장은 “리빙정원 관통해야 동선이 연결된다고 하는데 리빙정원이 작아 관통하기 쉽지 않다. 태화강도 그러했지만 작은 정원은 안까지 들어가기 어렵다. 전시 관람을 위한 동선이 명확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올해 경기정원문화박람회 기본계획 및 실시설계 용역 최종보고회가 지난 29일 임진각 DMZ 생태관광지원센터에서 개최됐다. 이날 보고회에 참석한 박람회 관계자들이 대상지인 임진각 수풀누리를 둘러보고 있다.
올해 경기정원문화박람회 기본계획 및 실시설계 용역 최종보고회가 지난 29일 임진각 DMZ 생태관광지원센터에서 개최됐다. 이날 보고회에 참석한 박람회 관계자들이 대상지인 임진각 수풀누리를 둘러보고 있다.

대상지의 절반을 차지하는 습지 활용에 대한 의견도 활발하게 개진됐다. 강정화 (재)한택식물원 이사는 “(대상지가 멀어) 오래 걸려 사람들이 올 텐데 사람들이 만족감 느끼려면 수준 높은 정원이 들어와야 된다. 현장 와보니 녹지공간이 너무 없다. 기존 박람회 공간이 공원이라 질이 떨어져도 커버할 수 있지만 이 곳의 경우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며 휑한 박람회 부지에 대한 우려 섞인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적극적인 습지활용을 제안했다. “전시 정원과 자연스럽게 연결되려면 습지관리에 신경 많이 써야한다. 이를 위해 식물식재보완이 필요하다. 습지가 정원박람회와 하나가 될 수 있으면 만족감도 이어진다”고 언급했다.

김영택 경기도 공원녹지과장도 이끼가 많은 습지를 지적하며 보완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전체적으로 박람회 부지가 협소해 전시정원 공간 뿐 아니라 행사장과 부스 공간 또한 부족한 실정이다. 최종보고회에 참가한 관계자들은 경기도, 경기도관광공사 등 관련 기관 간 대상지 확장에 대한 협의를 제안했다.

그리고 우려했던 시민정원 접근성에 대해 “박람회 기간 정원을 해설할 시민정원사들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면 될 것”, “외곽에서의 박람회장 출입부 진입동선 확인” 등이 언급됐다.

한편, 올해 경기정원문화박람회에 전시될 정원디자인 공모가 마감된 가운데 공모에 선정된 14개 정원디자인 작품은 오는 20일 파주시 시민회관 소공연장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제7회 경기정원문화박람회는 ‘평화의 정원’을 주제로 오는 10월 11일부터 13일까지 파주 임진각 수풀누리 일원에서 만날 수 있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