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원디자인은 과학이다”
“정원디자인은 과학이다”
  • 이수정 기자
  • 승인 2019.02.22
  • 호수 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봉찬 대표, 겨울정원 강의
‘정원에서 공부하는 자연’ 모임
지난 21일 제이드가든에서 개최
김봉찬 주식회사 더가든 대표가 지난 21일 제이드가든에서 개최된 ‘정원에서 배우는 자연 모임’에서 겨울정원에 대한 강의를 진행했다.
김봉찬 주식회사 더가든 대표가 지난 21일 제이드가든에서 개최된 ‘정원에서 배우는 자연 모임’에서 겨울정원에 대한 강의를 진행했다.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강원도 춘천에 있는 수목원 제이드가든이 ‘정원에서 공부하는 자연’ 모임 두 번째 강의를 지난 21일 겨울정원을 주제로 개최했다.

본 강의는 김봉찬 주식회사 더가든 대표가 이끄는 ‘자연에서 공부하는 정원 모임’을 제이드가든 수목원관리팀이 이 곳에서 ‘정원에서 공부하는 자연 모임’으로 역 제안해 마련된 것으로, 지난해 가을부터 사계절 정원공부 모임으로 진행돼오고 있다.

겨울정원을 둘러보기 전 김 대표는 영국정원 답사 자료를 통해 공간 설계에 주목한 정원디자인 및 겨울정원 식재 사례 강의로 참가자들과 만났다. 캠브리지대학 식물원, 세빌가든, 위슬리가든, 킬버 코트, 로즈무어, 힐리어가든, 하우저&워스 서머셋미술관 등 영국의 겨울정원과 경의숲 숲길, 인제 원대리 자작나무 숲, 평강식물 등 한국 겨울정원과 숲의 대표사례를 소개했다. 특히 경의선 숲길의 아파트 콘크리트 차폐목을 언급하며 오히려 공간을 저해한다며, 큰나무보다 다관으로 경관의 여백, 건축물과의 조화를 고려한 피에트 우돌프의 서머셋 미술관 정원에서 인공물인 갤러리와 정원과의 조화를 예시로 들었다.

또, 버드나무, 말채, 곰딸기, 단풍나무, 층층나무, 사초류, 가막살나무, 천리향  등 식물내한성 구역(Hardness Zone)을 토대로 한국에 적용 가능한 다양한 식재디자인을 제시하며, “겨울정원은 그 자체로 아름다워야 한다, 공간과 형태, 선과 여백이 정원 요소의 80%다”고 강조했다.

김봉찬 주식회사 더가든 대표가 지난 21일 제이드가든에서 개최된 ‘정원에서 배우는 자연 모임’에서 겨울정원 강의를 진행했다. 사진은 버드나무, 바위취, 설강화, 사초류가 식재된 영국 캠브리지대학의 겨울정원.
김봉찬 주식회사 더가든 대표가 지난 21일 제이드가든에서 개최된 ‘정원에서 배우는 자연 모임’에서 겨울정원 강의를 진행했다. 사진은 버드나무, 바위취, 설강화, 사초류가 식재된 영국 캠브리지대학의 겨울정원.

강의가 끝난 후 김 대표는 수목원의 겨울정원을 둘러보며 참가자들에게 정원의 경관과 더불어 식물의 형태를 통해 생태를 설명했다.

김 대표는 제이드가든 입구 가지가 듬성듬성한 무늬층층나무를 가리키며 "이런 가지의 형태를 지닌 나무는 뿌리도 듬성듬성하다. 이런 식물은 이식이 어렵다”며 식물의 형태로 식물을 직관할 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수목원 언덕 즈음 이르러 “고추나무처럼 콩깍지로 말라야 터지거나 민들레처럼 날아다니는 씨앗은 양지성 식물이다. 숲 속에서는 바람 영향이 없고 건조해지지 않기 때문이다”며 씨앗의 원리만으로도 식물 서식지를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노린재나무의 경우 수형 지키며 크는데 이런 나무는 그늘에 강하다. 나무수형으로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영국 겨울정원과 달리 겨울이 건조한 한국의 정원에 잔디 대신 자갈이나 바크로 멀칭해 대체할 수 있다고 조언하며 또한, 수직과 수평 공간 사이 면과 선의 요소를 강조, 즉석에서 스케치하며 정원설계 디자인 예시를 보이기도 했다.

김 대표는 수목원을 둘러본 후 참가자들을 향해 “정원디자인은 과학이다”, “책을 읽는 것도 중요하다. 그러나 나무의 형태 보고 관찰하며 스스로 생각할 줄 알아야 한다”며, “이 수업이 삶에 대한 생각, 식물에 대한 생각이 바뀔 수 있는 기회라면 좋겠다”고 마무리했다.

한편, ‘정원에서 공부하는 자연 모임’은 김 대표를 강사로 연속 초빙, 4월 중 제이드가든에서 봄 강의를 계획하고 있다. [한국조경신문]

김봉찬 주식회사 더가든 대표가 지난 21일 제이드가든에서 개최된 ‘정원에서 배우는 자연 모임’에서 겨울정원에 대한 강의를 진행했다. 수목원 곳곳에서 선과 면이 고련된 정원디자인을 현장 스케치를 통해 설명했다.
김봉찬 주식회사 더가든 대표가 지난 21일 제이드가든에서 개최된 ‘정원에서 배우는 자연 모임’에서 겨울정원에 대한 강의를 진행했다. 수목원 곳곳에서 선과 면이 고련된 정원디자인을 현장 스케치를 통해 설명했다.

 

김봉찬 주식회사 더가든 대표가 지난 21일 제이드가든에서 개최된 ‘정원에서 배우는 자연 모임’에서 겨울정원에 대한 강의를 진행했다.
김봉찬 주식회사 더가든 대표가 지난 21일 제이드가든에서 개최된 ‘정원에서 배우는 자연 모임’에서 겨울정원에 대한 강의를 진행했다.
김봉찬 주식회사 더가든 대표가 지난 21일 제이드가든에서 개최된 ‘정원에서 배우는 자연 모임’에서 겨울정원에 대한 강의를 진행했다.
김봉찬 주식회사 더가든 대표가 지난 21일 제이드가든에서 개최된 ‘정원에서 배우는 자연 모임’에서 겨울정원에 대한 강의를 진행했다.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