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탄소저감 기후대책 ‘기후변화 대응 종합계획’ 발표…"기후위기 역주행"
서울시, 탄소저감 기후대책 ‘기후변화 대응 종합계획’ 발표…"기후위기 역주행"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2.01.24
  • 호수 66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5년 대비 2026년까지 온실가스 30% 감축 발표
지천 르네상스사업, 태양광발전 사업 배제 두고
환경단체, 서울시의회 “,반환경 토목사업” 비난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서울시가 지난 20일(목) 건물과 교통의 탄소 배출량을 줄이고 옥상녹화, 공원 조성 등 녹지 확충을 골자로 2005년 대비 2026년까지 온실가스 30%를 감축하겠다는 ‘기후변화대응 종합계획’을 발표한 가운데 환경단체들은 “태양광발전을 뺀 기후위기 역주행”이라고 비난했다.

시는 종합계획을 통해 공원을 확충하고자 2026년까지 월드컵공원의 13배 면적의 생활밀착형 공원을 조성·정비한다고 녹지부문 정책을 밝혔다. 또한, 장기미집행 도시공원 보상용지에 생활권 공원 75만 제곱미터를 조성 및 정비, 옥상녹화를 2030년까지 100개 건물로 확대하고 학교 안 유휴공간 등을 조성해 녹색 교육환경을 제공하는 ‘에코스쿨’을 2030년까지 252개를 신규 조성한다고 발표했다.

하천생태계를 복원하고자 2026년 목표로 올해부터 매년 2만 제곱미터 규모로 조성한다. 도심 곳곳에 소하천을 매력적인 수변공간으로 바꾸는 ‘지천 르네상스’도 발표됐다. 정릉천 등 6곳 지천에 대해 도심 열섬효과를 완화하고자 수변공간을 확대하고 휴식처를 제공하게 된다.

올해부터 5년 간 전체 온실가스 배출량의 88%를 차지하는 건물과 교통의 온실가스 연간 배출량을 감축하고자 관공서 등 공공건물부터 아파트까지 노후건물 100만 호를 리모델링해 에너지 효율을 높이고 내년부터 10만 제곱미터 이상 민간 신축건물에 제로에너지 건축물 설계를 의무화한다.

물 순환 회복을 위해서는 ‘스마트 물순환 도시’를 중랑구 상봉동 일대를 시작으로 2026년까지 10곳을 조성한다.

그밖에 전기차 충전기, 시내버스와 택시의 전기차 교체 등 전기차 인프라를 확대하고 화석연료 사용을 줄이기 위해 수열, 지열 등 다양한 신재생에너지를 보급한다.

그러나 서울시가 발표한 종합계획에 대해 환경운동연합은 “서울에 가장 적합한 태양광 발전 정책은 뺐다. 적어도 서울시는 2050년까지 태양광 5GW를 조성하는 것을 최소한의 목표로 삼아야 한다”며 “서울시 건물 100만호 에너지 효율화를 지원하겠다고 하나, 예산이 충분한지 검토해봐야 할 것이다. 또한 서울시가 주택공급이 부족하다며 연일 발표하고 있는 재건축 규제완화와 고밀개발은 오히려 건물 온실가스 배출을 증가시킬 뿐이다”고 말했다.

‘지천 르네상스’ 사업에 대해서도 “과거 한강르네상스 사업으로 시민들의 지탄을 받은 바 있다. 지금 중랑천 철새보호구역과 야생생물보호구역에서 벌어지는 생태계 훼손 행태를 볼 때, 앞으로 서울의 지천에서 어떤 일이 벌어질지 예측 가능하다”며 “서울시는 과거 탄소저감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한다고 공언해왔음에도 왜 목표를 달성하지 못했는지, 면밀한 검토를 통해 부족했던 부분을 공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태양광 사업 배제가 박원순 전 시장 지우기로 논란이 된 가운데 서울시의회도 “지난 2013년 서울시의 ‘UN 탄소 배출권’ 확보를 이끌었던 ‘태양광 발전’ 사업이 다시 전면 배제됐다. 태양광 사업은 지난 10년간의 투자와 성과에도 불구하고 오 시장 취임과 동시에 일방적으로 중단된 상태다”고 말했다.

도심 열섬효과 완화를 이유로 녹번천 등 6개 하천에 포함된 복개하천 복원, 생태하천 조성 등 지천 르네상스 사업을 이번 종합계획에 포함시킨 것에 대해서도 “해당 하천들은 녹번천을 제외하고 이미 대부분 복개 후 생태하천으로 재조성됐다. 이미 잘 조성돼 많은 시민들이 이용하고 있는 생태하천을 다시 뒤엎는 것은 반환경적 토목사업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