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공원, 옛 방위사업청 부지 추가 편입 등 300만㎡ 확대
용산공원, 옛 방위사업청 부지 추가 편입 등 300만㎡ 확대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1.12.27
  • 호수 66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종합기본계획 변경계획 수립·확정
용산공원조성추진위 심의 후 28일 고시
역사 문화적 가치 지닌 건축물 주변과 연계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용산공원 옛 방위사업청 부지 57만㎡ 경계확장을 포함해 총 300만㎡로 확장된 용산공원정비구역 종합기본계획 변경계획안을 수립·확정하고 용산공원조성추진위원회 심의를 거쳐 28일(화) 확정·고시한다.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에 따르면 반환되는 용산 미군기지를 국가공원으로 조성하기 위한 방향을 제시하는 계획으로 이번 계획변경은 지난 2014년 12월 계획 확정 이후, 용산공원 경계확장, 용산기지 부분반환 및 개방, 국민소통과 참여 등 그간의 여건 변화를 반영했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내실 있는 계획수립을 위해 전문기관인 한국조경학회의 연구용역을 토대로 전문가 자문회의, 공청회, 관계기관 협의를 통해 계획안을 마련했으며, 용산공원조성추진위원회 심의를 거쳐 확정했다.

수립·확정된 기본계획에 따르면 옛 방위사업청, 군인아파트, 전쟁기념관 등 용산공원조성지구로 신규 편입된 부지들에 대한 기본구상을 마련했다. 남산과 용산공원을 생태적으로 연결하기 위한 녹지공간으로 조성하고, 부지 내 역사·문화적 가치를 지닌 건축물은 주변지역과 연계해 문화예술프로그램에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또 공원 조성 이후에도 기존 시설들이 유지되는 전쟁기념관과 용산가족공원, 국립중앙박물관 등 해당 부지들을 통해 용산공원으로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경계부를 계획한다.

전쟁기념관의 경우 인접된 용산공원 부지 일부를 야외 전시공간으로 조성해 공원의 활용도를 높이고, 용산가족공원은 생태적 리모델링을 통해 공원의 생태성을 더욱 강화했다.

부문별 추진계획은 보완해 국민참여단의 7대 제안문을 바탕으로 스마트공원․ 국민참여 계획을 신설하고 공원시설계획을 보완했으며, 탄소중립에 대한 시대적 요구를 감안해 용산공원이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관련 내용을 추가했다.

단계별 조성 수정계획은 2016년 전체 기지 반환이 완료되는 것으로 가정하고 2027년 공원 조성 완료 및 개원이라는 단계별 계획을 수립했으나 한·미 간 협의에 따라 기지 반환 일정이 결정되는 점을 고려해 기지 반환시점을 N년으로 설정하고 N+7년 개원으로 계획을 수정했다.

김복환 국토부 용산공원조성추진기획단장은 “이번 변경되는 용산공원 정비구역 종합기본계획을 바탕으로 용산공원을 자연과 문화, 역사와 미래가 어우러진 국민의 여가휴식공간으로 조성할 수 있도록 공원 조성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한국조경신문]

 

용산공원 기본구상도   ⓒ국토부
용산공원 기본구상도 ⓒ국토부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