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무실 앞 용산공원 개방?…“기지반환 절차 외면한 졸속 추진”
집무실 앞 용산공원 개방?…“기지반환 절차 외면한 졸속 추진”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2.0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당선인 용산 집무실 이전 두고
환경단체 “반환 후 공원 조성까지
7년 소요, 집무실 이전 어불성설”
대통령직인수위원회
ⓒ대통령직인수위원회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지난 20일(일) 기자회견을 열고 5월 10일 이전에 청와대 대통령 집무실을 용산 국방부 청사로 이전하겠다고 공식 발표한 가운데 환경단체는 “용산공원 조성 졸속 추진”이라며 이전 계획을 비난하고 나섰다.

윤 당선인은 이날 “용산집무실 주변 수십만 평 상당의 국민 공원공간을 조속히 조성해 임기 중 국민과의 소통을 더욱 강화하겠다”며 막대한 예산 우려 속에도 “즉시 시민공원으로 개방하겠다”고 밝혔다.

같은 날 녹색연합은 윤 당선인의 집무실 이전을 두고 “용산공원 종합기본계획상 오염정화부터 공원조성까지 반환 시점부터 7년 이상 소요된다는 점에서도 용산공원을 국민 소통 공간으로 활용하겠다는 말은 어불성설”이라고 성명을 통해 비난했다.

국토부는 지난해 말 한미 간 협의에 따라 2016년 전체 기지 반환 완료에 따른 2027년 용산공원개원 계획을 수정하고 기지 반환시점을 N년으로 설정, N+7년 개원으로 계획을 수정했다. 기지 반환시점으로부터 7년 뒤 개원한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차기 정부 임기 안에는 공원조성은 불가능하다.

녹색연합은 “신속하게 반환받아 공원을 조성하겠다는 윤석열 당선자의 계획은 미군기지 반환 절차와 사회적 과제에 대한 몰이해의 방증이다. 이는 용산기지 뿐만 아니라 향후 국내 미군기지 환경 문제를 개선할 기회를 버리는 것이다”고 말했다.

환경 문제도 공원 조성에 걸림돌이다. 반환 후 미군기지 토양오염 정화에 따라 공원 개원시기 또한 가변적일 수밖에 없다. 녹색연합은 “용산은 국내 미군기지 중 가장 많은 기름유출 사고가 발생했고, 토양지하수 오염이 심각한 곳이다. 차기 정부는 용산 반환 협상 과정을 미군기지 내 오염정화 기준 정량화, 국내 환경법 적용, 정보 공개 등 여러 개선안을 이끌 계기로 만들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