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나루한강공원에 무장애놀이터 생긴다
광나루한강공원에 무장애놀이터 생긴다
  • 승동엽 기자
  • 승인 2021.09.03
  • 호수 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거점형 창의놀이터 사업 일환
‘조경작업소 울’ 설계공모 당선작으로
오는 2023년까지 6000㎡ 규모로 조성
조경작업소 울의 '무한 놀이터' 조감도 ⓒ서울시
조경작업소 울의 '무한 놀이터' 조감도 ⓒ서울시

[Landscape Times 승동엽 기자] 서울 광나루한강공원에 영유아부터 초등학생, 장애 어린이까지 함께 즐길 수 있는 대규모 무장애놀이터가 생긴다.

서울시는 광나루한강공원 어린이놀이터 부지에 오는 2023년까지 6000㎡ 규모의 ‘거점형 창의놀이터’를 조성한다고 밝혔다.

거점형 창의놀이터는 오래되고 놀이시설물도 부족해 수요가 적었던 기존 놀이터를 신체발달 정도가 제각기 다른 어린이들이 뛰어놀며 창의력과 모험심을 기르고 휠체어를 이용하는 장애 어린이도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재조성하는 사업이다.

시는 지난 2015년부터 소규모 창의어린이놀이터를 설치해 왔으며, 이를 보완·발전시켜 기존 창의놀이터보다 규모를 확대해 거점형 창의놀이터를 새롭게 조성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앞서 시는 지난 6월 거점형 창의놀이터 설계공모를 통해 조경작업소 울(대표 김연금)의 ‘무한 놀이터’를 당선작으로 선정했다.

무한 놀이터는 ‘누구나 끊임없이 도전하고 발견하는 공간’이라는 방향 아래 크게 세 가지 특징을 가진 공간으로 조성된다.

나이, 신체발달 정도, 장애유무에 관계없이 모든 어린이가 함께 즐길 수 있는 놀이터를 조성한다. 이를 위해 ‘모두의 그물놀이’, ‘모두의 그네’ 등을 마련되며, 휠체어를 이용하는 장애 어린이를 위한 시설물 등이 조성된다.

이어, 창의력을 키울 수 있는 공간 조성을 위해 사용법이 정해진 놀이기구 보다는 상상력을 자극하는 놀이대를 만들어 다양한 행동을 유도하고 놀이시설의 난이도를 폭넓게 만들 계획이다.

또한 가족 단위 방문객을 위해 보호자가 아이들을 가까이에서 관찰하고 보호할 수 있도록 그늘쉼터, 벤치를 곳곳에 배치할 예정이다.

황인식 시 한강사업본부장은 “인생 첫 공동체를 경험할 수 있는 공간인 놀이터에서 아이들이 장애와 차별을 경험하지 않고 놀이를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며, “도심 속에서 마음껏 뛰어놀 수 있는 자연공간인 한강공원에서 건강한 웃음꽃이 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놀이터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대상지 현황 ⓒ서울시
대상지 현황 ⓒ서울시

[한국조경신문]

승동엽 기자
승동엽 기자 dyseung@latimes.kr 승동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