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된 공덕오거리 교통섬···도심 속 생태수경정원으로 탈바꿈
노후된 공덕오거리 교통섬···도심 속 생태수경정원으로 탈바꿈
  • 승동엽 기자
  • 승인 2021.07.23
  • 호수 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명 유래에서 착안해 소폭포·거울분수 조성
미세먼지 저감효과 있는 서리이끼 등 식재
정비를 마친 공덕오거리 생태수경정원 ⓒ마포구
정비를 마친 공덕오거리 생태수경정원 ⓒ마포구

[Landscape Times 승동엽 기자] 마포구가 공덕오거리 노후된 교통섬 녹지를 정비해 새로운 형태의 생태수경정원으로 탈바꿈했다.

서울 교통 중심부에 위치한 공덕오거리 회전교차로 수경공간은 그동안 노후된 수경시설로 분수 가동이 중지된 상태였으며, 생육이 불량한 수목이 녹지대 외각에 밀식돼 있어 도심 미관을 저해하고 있었다.

이에 구는 노후 수경시설 정비로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쾌적한 휴식공간을 조성하는 서울시의 ‘친환경 수공간 조성 사업’과 연계해 시비 5억 원을 확보하고, 지난해 9월부터 본격적인 재정비에 나섰다.

구는 큰 언덕 또는 큰 우물이 있던 곳이라는 ‘공덕동’의 지명 유래에서 착안해 물, 이끼, 암석을 이용한 생태정원을 주제로 삼고 큰 우물에서 언덕진 계류를 통해 소폭포를 연출하는 등 옛 공덕의 모습을 담아낸 수경정원으로 대상지를 변화시켰다.

녹지대 중심에는 폭 30m의 거울 분수를 설치했고 분수 주변에는 그라스류 등 초화류 16종 6600본과 햇볕에 강하고 산소발생량이 높아 미세먼지 저감효과가 있는 서리이끼, 관목, 교목 등을 식재해 수목으로 막혀있었던 기존 교차로보다 운전자의 시야 확보가 용이하게 했다.

유동균 구청장은 “이번에 정비된 공덕오거리 교통서리섬은 계절과 시간의 변화에 따른 공덕의 모습을 즐길 수 있는 도심 속 힐링정원의 역할을 할 것”이라며, “빠르게 지나쳐가는 회전교차로지만 잠시나마 숲속 분위기로 위안을 느끼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국조경신문]

승동엽 기자
승동엽 기자 dyseung@latimes.kr 승동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