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대로 지하로 내리고 상부 7.6㎞ 선형공원 만든다
국회대로 지하로 내리고 상부 7.6㎞ 선형공원 만든다
  • 김효원 기자
  • 승인 2020.01.09
  • 호수 57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설계공모 당선작 ‘적구창신’
상부에 약 11만㎡ 대규모 공원 조성
2023년 하반기 부분 개통·2024년 6월 완료
국회대로 위치도 ⓒ서울시
국회대로 위치도 ⓒ서울시

[Landscape Times 김효원 기자] 신월IC에서 국회의사당으로 이어지는 국회대로 7.6㎞ 구간의 차도가 지하로 내려가고, 자동차가 다니던 도로는 대규모 선형공원으로 조성된다. 

‘국회대로’(구 제물포길)는 서울 서부지역의 관문이자 서울과 경기‧인천을 잇는 주 간선도로다. 하루 최대 19만 대에 이르는 차량이 통행하고, 상습 교통체증과 소음, 환경 문제 등이 야기됐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국회대로를 하부로 전환하고 상부를 공원화하는 ‘국회대로 지하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조성될 공원의 길이는 7.6km, 폭 40~55m로, 총 면적은 약 11만㎡다. 이는 서울광장의 8배 규모로 부족한 서울 서남권의 공원녹지를 확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본격적으로 공원 조성에 들어갈 시기는 2021년 하반기부터다. 올해 하반기 중에는 국회대로 지하차도 공사에 들어가고 내년 4월 왕복 4차로의 제물포터널을 개통한 뒤, 지하차도 공사가 모두 마무리되는 구간부터 상부 공원 착공에 들어간다.

도로다이어트 구간인 영등포구 구간은 터널 개통 후 상부 교통량 감소 모니터링 후 2022년 하반기부터 조성을 검토하고 있다. 서울시는 2023년 하반기부터는 부분적으로 공원 개방이 시작되고, 2024년 6월이면 전체 공원 조성이 완료될 것이라 밝혔다.

공원의 마스터플랜 수립을 위해 실시한 국제설계공모의 당선작은 <적구창신(跡舊創新)>(㈜씨토포스 외 4개사)이 최종 선정됐다. 당선팀은 기본 및 실시설계 우선협상권을 갖는다. 당선작 <적구창신(跡舊創新)>은 ‘오래된 기억과 흔적으로 새로운 미래를 만든다’는 뜻이다.

이들은 50년 간 회색 아스팔트와 소음, 분진으로 기억됐던 이 공간을 다양한 문화와 놀이가 이뤄지는 사람과 자연 중심의 ‘천년의 숲’으로 조성하는 내용을 제안했다. 광장, 키즈팜, 커뮤니티센터 등 다양한 역할을 하는 9개 특색 있는 공간으로 구성해 이를 실현했다.

서울시는 마스터플랜을 바탕으로 곧바로 공원 설계에 착수, 2021년까지 설계를 완료하고 지하차도 공사와 병행하며 2021년 하반기 공원 착공에 들어갈 계획이다. 국회대로 선형공원은 경의선숲길, 경춘선숲길, 서울로7017에 이은 서울의 새로운 녹색벨트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된다. 

최윤종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서울시는 그동안 월드컵공원, 서울로7017, 문화비축기지, 경의선‧경춘선숲길 등 근대 산업사회 공간을 시민의 공간으로 탈바꿈 시켜왔다.”며 “도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시민들의 여가활동을 향상시켜온 경험과 노하우를 토대로 국회대로 상부 공원을 서울의 새로운 녹색벨트로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국조경신문]

국회대로 상부 선형공원 ⓒ서울시
국회대로 상부 선형공원 내 천년의 숲 이미지 ⓒ서울시

 

김효원 기자
김효원 기자 khw92@latimes.kr 김효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