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사대문 안 "도로 다이어트" 을지로·세종대로 등 보행로·녹지 확대
서울 사대문 안 "도로 다이어트" 을지로·세종대로 등 보행로·녹지 확대
  • 김효원 기자
  • 승인 2019.10.10
  • 호수 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까지 을지로·세종대로 2~4차선 줄여
녹지 배치해 미세먼지 저감·경관 개선
을지로 도로 공간 재편 개념도 ⓒ 서울시
을지로 도로 공간 재편 개념도 ⓒ 서울시

[Landscape Times 김효원 기자] 서울시가 도심의 핵심부에 해당하는 을지로와 세종대로의 2~4차로를 과감히 축소해 보행자 중심, 녹색 지대를 만든다. 이는 사대문 안 도로 공간을 축소하는 '도로공간재편사업'으로 그중 을지로, 세종대로, 충무로, 창경궁로 4개의 사업에 대한 추진 계획을 2020년까지 착공, 완공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수문장교대식을 보는 관광객들로 붐비는 대한문 앞 보도는 최소 5m 이상 넓어지고, 숭례문으로 바로 연결되는 횡단보도가 신설될 예정이다. 광화문에서 숭례문, 남산과 서울로 7017까지 보행으로 연결되는 관광·보행 명소로 거듭날 것으로 전망된다.

구체적으로, 을지로 시청삼거리~동대문역사문화거리에 이르는 2.5km 구간은 기존의 6차로에서 4차로로 축소된다. 세종대로 교차로~서울역 교차로 1.5km 구간 10~12차로는 6~8차로로 축소될 예정이다.

특히 을지로 교차로 부근은 보도 공간을 확장해 나무를 식재해 녹지율을 향상시키고, 보도 구역을 따라 다양한 식재를 활용한 띠 녹지를 배치해 미세먼지 저감 효과를 낼 계획이다.

현재 일방통행으로 운영 중인 충무로 1.0km와 창경궁로 0.9km 구간의 도로 재편은 막바지 설계에 들어갔다.

가장 먼저 추진됐던 퇴계로 2.6km 구간의 재편 공사는 내년 5월 완공 될 예정이다. 퇴계로는 왕복 6~8차로를 4~6차로로 차로수와 폭을 줄여, 기존 1.2m~3m 정도의 보행공간을 6m까지 넓힌다. 여유 공간에는 가로수 추가 식재와 자전거전용도로 및 따릉이 대여소, 나눔카 대여지점 및 조업주차 공간을 조성한다.

한편, 한양도성 내부는 국내 최초 녹색교통진흥지역으로 2017년 3월 국토부의 지정승인을 받았다. 서울시는 이 지역 내 자전거, 대중교통 등 녹색교통 이용공간을 2배로 늘려 2030년까지 승용차 교통량은 30%, 온실가스 배출량은 40% 감축한다는 목표다.

시는 ‘걷는 도시, 서울’의 핵심 사업인 ‘도로공간재편’ 사업을 도심에 한정하지 않고, 지역중심으로 그 이후엔 지역 생활도로, 나아가 서울시 전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내년에 이를 위한 기본구상 용역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조경신문]

ⓒ 서울시
ⓒ 서울시

 

김효원 기자
김효원 기자 khw92@latimes.kr 김효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