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공원, ‘꽃의 숲 프로젝트’ 50개 꽃길·정원 조성
서울대공원, ‘꽃의 숲 프로젝트’ 50개 꽃길·정원 조성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2.08.09
  • 호수 69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024년까지 300개까지 확대
조성 과정을 담은 스토리북 발간
웨딩가든 전경    ⓒ서울대공원
웨딩가든 전경 ⓒ서울대공원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서울대공원이 ‘꽃의 숲 프로젝트’를 통해 단조로운 녹지였던 공간을 50개의 꽃길과 정원으로 탈바꿈시켰다고 9일(화) 밝혔다.

‘꽃의 숲 프로젝트’는 대공원 곳곳을 사계절 볼 수 있는 꽃과 특색 있는 정원으로 조성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공간별 상징성 강화’, ‘시민참여 기회 확대’라는 2가지의 방향성을 갖고 총 14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꽃의 숲 프로젝트’를 지속 추진하고 있다.

사계절 피었다 지는 꽃길(‘입구숲 꽃길’, ‘동물원으로 가는 꽃길’)과 동·식물이 조화롭게 어울리는 정원(‘곰사가든’, ‘꽃의 언덕’), 다양한 테마와 메시지가 담긴 정원(‘웰컴가든’, ‘홈런가든’, ‘웨딩가든’), 시민이 직접 만들거나 참여한 정원(‘Hero가든’, ‘시민정원’, ‘배움정원’, ‘어린이정원’) 등 다양한 유형의 꽃길과 정원을 만날 수 있다.

서울대공원은 오는 2024년까지 대공원 곳곳에 꽃길과 정원을 300개까지 늘릴 계획이다.

한편 ‘꽃의 숲 프로젝트’를 거쳐 다채로운 사계절 꽃과 다양한 테마가든으로 조성하는 과정을 담은 스토리북, <꽃의 숲 이야기>를 발간했다. 8월 말부터는 서울대공원 누리집에서 전자책으로 만날 수 있다.

스토리북은 총 125쪽 분량으로 ▴50개의 테마가든 조성과정 ▴사계절 변화에 따른 서울대공원의 모습 ▴‘제1회 시민정원공모전’에 출품된 작품 20여 개의 사진 등이 담겼다.

이수연 서울대공원장은 “꽃의 숲 프로젝트를 통해 서울대공원이 캐나다의 ‘부차드 가든’(Butchart Gardens)을 뛰어넘는 지속가능한 정원형 공원으로 거듭나고 있다”며 “서울대공원이 시민 누구나 꽃과 정원의 아름다움을 향유할 수 있는 명소가 되길 바란다. 다양한 사회구성원이 참여하는 정원 플랫폼으로서의 역할을 활성화해 정원 공간을 업그레이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국조경신문]

 

시민가든 전경    ⓒ서울대공원
시민가든 전경 ⓒ서울대공원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