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청사에 숲·정원 조성해 도민에 개방
전남도, 청사에 숲·정원 조성해 도민에 개방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2.05.08
  • 호수 68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악 중앙공원~도 청사~오룡산 녹지연결
도 청사 앞 열린광장, 이주은 대표 참여
ⓒ전남도
ⓒ전남도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전라남도가 도 청사에 숲과 정원을 조성해 도민 누구나 쉬고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개방하기 위해 ‘도 청사 숲 조성사업’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남악 중앙공원에서 도 청사, 오룡산으로 이어지는 녹지축을 완성할 계획이다.

전남도청이 남악신도시로 이전한지 15년이 지났으나 청사 앞 중앙공원과의 단절 및 청사 조경이라는 한계로 청사 공간에 도민이 찾지 않아 그 역할을 충분히 하지 못했다는 판단이다.

전남도와 무안군은 닫혀있는 도 청사 공간을 활짝 열고 도민과 공유하기 위해 수요자 맞춤형 숲과 정원을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전남도는 지난 6일(금) ‘도 청사 숲’ 조성 기본계획 용역보고회를 열어 사업의 기본계획 보고와 전문가 자문을 진행했다.

보고회에는 도지사 권한대행 문금주 행정부지사와 이병철 (주)아영 대표, 김영준 한국가드너협동조합 이사장, 이주은 팀펄리 L&G 대표, 전남도, 무안군 관계자 등이 참여했다.

보고회에서는 청사 숲은 도청 호수 주변 ‘남악 모두누리 열린숲’과 도청 열린광장 일원 ‘도민 열린정원’으로 나눠 추진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남악 모두누리 열린숲은 가족 방문객과 어린이를 위한 공간으로 피크닉 가든, 어울림 정원, 물놀이 정원, 온실 카페 정원, 수변 데크 산책로 등 관내 어린이집의 체험학습 공간과 가족 놀이형 공간으로 조성된다.

도 청사 앞 열린광장은 전남도를 상징할 나무를 모티브로 한 디자인으로 작가 정원이 조성된다. 정원은 지난 2020년 제2회 LH가든쇼 대상을 수상한 대한민국 대표 가든디자이너 이주은 대표가 참여한다.

문금주 권한대행은 “지금까지 도 청사가 도민을 위한 공간으로 충분한 역할을 하지 못했다”며 “도 청사에 아름다운 숲과 정원을 조성해 관내 어린이집의 체험학습 공간이자 도민의 휴식처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전남도는 도 청사를 도민과 공유하기 위해 오는 10월 열리는 ‘2022 전라남도 정원 페스티벌’을 청사 주변에서 개최할 계획이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