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남도, 탄소중립 정원도시 ‘솔라시도’서 ‘약속의 숲’ 조성
전라남도, 탄소중립 정원도시 ‘솔라시도’서 ‘약속의 숲’ 조성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2.04.08
  • 호수 67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탄소 저감 수종 참가시, 황칠나무 등 2050그루 식재
솔라시도 대표 정원프로젝트 ‘산이정원’
8월 미술관에서 공개
8일 열린 탄소중립 ‘약속의 숲’ 식목행사 ⓒ전라남도
8일 열린 탄소중립 ‘약속의 숲’ 식목행사 ⓒ전라남도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전라남도가 2023년 준공 예정인 정원도시 해남 ‘솔라시도’를 탄소중립의 친환경 미래도시로 조성한다.

전라남도는 8일(금) 해남 산이면 기업도시 솔라시도의 구성지구 산이정원에서 탄소중립 ‘약속의 숲’ 식목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는 탄소 저감 수종인 참가시, 황칠나무, 동백나무와 미세먼지를 흡수하는 데 도움이 되는 느티나무 등 총 2천50그루를 심었다.

도는 이번 행사를 계기로 앞으로 체계적 성장관리를 통해 정원도시 솔라시도를 대표하는 ‘탄소중립 숲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도는 기업도시 솔라시도를 탄소중립을 넘어서 ‘탄소 역배출(Negative Emission)’을 추구하는 대한민국 탄소중립 선도도시로 조성하고, 친환경 재생에너지 발전단지를 통해 배출량을 줄여 약속의 숲, 산이정원, 태양의 정원 등을 통해 탄소흡수원을 확대할 방침이다.

한편, 도는 솔라시도를 ‘정원 속 도시’로 구현하기 위해 주택이나 건물 사이에 인위적으로 공원을 배치한 기존의 정원도시와 달리 본래 그 자리에 있던 자연을 최대한 유지한 채 자연 속에 도시를 담아내기로 했다.

도시 전체를 9개 테마로 구성하고 테마별 특색을 담은 정원을 개발, 지난 2020년 자연과 사람, 에너지가 공존하는 의미를 담아 국내 최대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 중심에 조성한 ‘태양의 정원’을 시작으로 복합문화공간인 ‘산이정원’, 꽃단지와 연계한 ‘대지의 정원’, 솔라시도골프앤빌리지의 ‘별빛정원’ 등 추가 정원 조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솔라시도 대표 정원 프로젝트 산이정원의 경우 솔라시도 초입에 약 49만㎡ 규모로 조성해 수목원, 산책로, 미술관, 카페, 놀이시설 등을 갖출 예정이다. 단순한 볼거리에 머물지 않고 남녀노소 모든 세대가 정원과 자연의 즐거움을 체험하고 공감하는 장이 될 전망이다.

2023년 준공을 앞두고 오는 8월 미리 오픈하는 미술관을 통해 신개념의 정원공간 ‘산이정원’을 만나볼 수 있다.

도 관계자는 “나무 한 그루 한 그루가 탄소 없는 건강한 미래, 청정 전남을 약속하는 위대한 발걸음이 될 것”이라며 “솔라시도가 글로벌 에너지 대전환을 선도하고 휴양과 관광, 정보통신(IT) 기술이 어우러진 세계적 명품 스마트 블루시티로 우뚝 서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