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덕 옥계 침수정 일원’ 명승 지정 예고
‘영덕 옥계 침수정 일원’ 명승 지정 예고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1.09.06
  • 호수 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포와 연못, 돌개구멍 등 독특한 경관
동남부의 ‘제일가경’으로 꼽는 경승지
경북 영덕에 위치한 옥계 침수정  ⓒ문화재청
경북 영덕에 위치한 옥계 침수정 ⓒ문화재청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문화재청(청장 김현모)은 경상북도 영덕군에 있는 ‘영덕 옥계 침수정 일원’을 국가지정문화재 명승으로 지정 예고한다.

영덕 옥계(玉溪)는 계곡의 여러 지류가 오랜 세월 동안 거대한 암반 위를 침식시키면서 형성된 폭포와 연못, 돌개구멍, 소(자연적으로 형성된 웅덩이) 등 독특한 경관이 계곡을 따라 연속으로 펼쳐지는 곳이다.

예로부터 이곳의 빼어난 경관은 ‘남반구북옥계(南盤龜北玉溪)’라 해서 <달산면지(達山面誌)>에서도 동남부의 ‘제일가경(第一佳境)’으로 꼽는 경승지였다.

계곡의 중심에는 조선 시대 침류재(枕流齋) 손성을(孫聖乙, 1724~1796)이 정조 8년(1784)에 지은 정자인 침수정(枕漱亭)이 들어서 있다. 그는 세심대, 구정담, 탁영담, 부연, 삼귀담, 병풍대, 진주암, 학소대 등 주변 계곡과 암벽의 지형지물 37곳에 이름을 지어 ‘옥계 37경’으로 삼았으며, 침수정의 건너편 기암절벽에 ‘산수주인 손성을(山水主人孫聖乙)’이라 글이 새겨져 있다.

‘청구도’에 ‘옥계’가 표시돼 있고, 18~19세기 여러 문인들의 시와 기문에 침수정과 옥계 일대의 경관이 묘사돼 있으며, 오늘날에도 산수화 같은 경관을 곳곳에서 마주할 수 있어 선조들이 자연을 누리는 방식을 이해하는 자료로서 역사 문화적 가치 또한 뛰어나다.

침수정 주변의 소나무가 우거진 수림 속에는 회화나무와 느티나무 등이 자리하고 있어 경관을 즐길 수 있고, 암벽 사이에는 희귀·멸종위기 식물인 ‘둥근잎꿩의비름’ 자생지가 형성돼 있는 등 생태적으로도 중요한 곳이다.

문화재청은 ‘영덕 옥계 침수정 일원’에 대해 30일간의 예고 기간 동안 각계의 의견을 수렴한 후,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국가지정문화재 명승으로 최종 지정할 계획이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