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곡 자연유산 ‘가산바위’ 명승 지정 예고
칠곡 자연유산 ‘가산바위’ 명승 지정 예고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1.07.07
  • 호수 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변 수림과 어우러진 경관미 연출
칠곡 자연유산 ‘가산바위’ 명승 지정 예고
칠곡 가산바위 ⓒ문화재청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문화재청이 경상북도 칠곡군 가산면에 자리한 자연유산인 ‘칠곡 가산바위’를 국가지정문화재 명승으로 지정 예고한다.

칠곡군 가산산성에 자리한 가산바위는 17세기에 산성을 쌓을 때 이 바위를 이어 성을 쌓았기 때문에 지금도 가장 높은 망루 중 하나다. 바위 위에 오르면 멀리 대구광역시와 영남대로의 산세를 바라볼 수 있으며 주변의 수림과 어우러져 더욱 아름다운 경관을 연출한다.

가산바위는 바위에서 내려다보는 전망이 뛰어나 ‘여지도서’(1757∼1765)에서도 기록이 남아 있다. 특히, 1899년 발간된 ‘칠곡부읍지’에서는 ‘칠곡의 3대 형승(形勝, 지세나 풍경이 뛰어난 곳)으로 바위의 크기가 1000여 명이 앉을 수 있을 만큼 넓어 사방의 경관과 봉우리와 별들이 펼쳐져 있다’라고 묘사되는 등 오래도록 지역을 대표하는 명승으로 역사성이 있다.

가산바위의 정상부는 진흙이 쌓여 만들어진 퇴적암(셰일)이 두텁게 반석(磐石) 형태로 돌출돼 있는데 이러한 형태는 넓고 평탄한 층리(퇴적을 이루는 암석의 겹친 상태)로 발달해 국내의 일반적인 화강암 바위와는 달리 보기 드문 모습이다.

가산바위에는 ‘바위 가운데 큰 구멍에 신라 고승 도선이 쇠로 만든 소와 말의 형상을 묻어 지기(地氣, 토양 속 공기)를 눌러두었는데, 조선 관찰사 이명웅이 성을 쌓으며 이를 없애버렸다’는 이야기가 전설로 내려오고 있다.

문화재청은 칠곡 가산바위에 대해 30일간의 예고 기간 동안 각계의 의견을 수렴한 후,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국가지정문화재 명승으로 최종 지정할 계획이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