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횡성숲체원, 뇌졸중환자 대상 프로그램 시범운영
국립횡성숲체원, 뇌졸중환자 대상 프로그램 시범운영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1.08.11
  • 호수 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림대춘천성심병원과 임상연구 공동추진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국립횡성숲체원은 뇌졸중 환자의 기능회복을 위한 산림치유 프로그램을 시범운영한다.

시범운영 사업은 국립횡성숲체원과 한림대학교춘천성심병원, 한림대학교뉴프론티어리서치연구소가 연계하는 것으로 ‘뇌졸중 산림치유의 임상적 치료효과 검증 및 산림자원 활용기술 개발’ 과제를 수행하기 위해 추진한다.

프로그램 주요 목적은 뇌졸중 환자의 회복에 대한 산림치유의 임상 효과를 연구하는 것으로 숲을 매개로한 정신요법 및 건강요법에 초점을 둔 맞춤형 프로그램을 운영 할 예정이다.

주요 내용으로는 정신건강증진(만다라 색칠, 다담, 명상, 자율신경계균형 측정)을 비롯해 신체기능증진(물·열 치유, 발마사지), 운동기능증진(청태산체조, 맨발걷기, 바르게 걷기)이 있으며, 실외 활동에 어려움이 있거나 기상 악화 시 실내에서 운영할 수 있는 건강측정(족저압 측정, 체성분 측정 등), 운동효과증진(스파이키 트윈룰러, 편백봉 마사지) 등으로 구성됐다.

홍성현 국립횡성숲체원 원장은 “산림치유 활동이 뇌졸중 환자들의 신체기능 및 정신적 회복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면서 “산림치유가 뇌졸중 치료에 효과가 있다는 근거를 확보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