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9차 세계지질공원 제주총회 코로나19로 12월로 연기
제9차 세계지질공원 제주총회 코로나19로 12월로 연기
  • 승동엽 기자
  • 승인 2021.04.26
  • 호수 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최방식 변경 대응 프로그램 마련

[Landscape Times 승동엽 기자] 오는 9월 개최될 예정이었던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제주총회’가 코로나19 확산을 대비해 12월 11일(토)부터 17일(금)까지로 연기됐다.

제주도 세계유산본부(본부장 김대근)는 지난 22일(목)에 열린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디지털 이벤트 회의’에서 이 같이 발표했다.

도는 지난달 열린 제주총회 조직위원회 회의와 9일(금) 열린 제93차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집행이사회 회의를 통해 개최시기의 변경이 불가피하다고 판단, 이번 디지털 이벤트 회의를 통해 최종 공식화했다.

70여 개국·1500여 명이 참가해 역대 최대 규모로 진행될 예정인 제주총회는 오는 12월로 연기하되 코로나19 상황이 지속될 경우 비대면 또는 국내외 주요 인사를 중심으로 참여하는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변경해 개최할 방침이다.

도는 코로나19의 확산에 따른 총회 대응계획을 마련해왔으며, 오는 12월 개최돼도 지난해부터 준비해온 모든 총회 프로그램은 변동 없이 진행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또한 총회 개최방식의 변경을 대비한 대응 프로그램도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대근 세계유산본부장은 “코로나19로 총회 개최시기가 연기 됐지만 성공적인 총회 운영을 위한 다양한 대응 전략을 마련해 철저히 준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국조경신문]

승동엽 기자
승동엽 기자 dyseung@latimes.kr 승동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