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 냉정리 접경지 마을 한탄강 주변 경관과 연계 '문화예술촌'으로 조성
포천 냉정리 접경지 마을 한탄강 주변 경관과 연계 '문화예술촌'으로 조성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0.11.04
  • 호수 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폐양곡창고 등 빈집·빈건축물 활용
정주환경 개선해 소득창출 도모
도시재생·공간활용 분야 전문가 컨설팅

[Landscape Time 이수정 기자] 경기도 포천 냉정리 접경지마을이 한탄강 주변 관광지와 주상절기길과 연계해 문화예술촌으로 조성된다.

경기도가 ‘2021년도 접경지역 빈집활용 정주여건 개선 공모사업’에 관인면 냉정리 마을을 선정해 문화예술과 관광, 한탄강이 한데 어우러진 ‘문화예술촌’으로 거듭날 예정이라고 4일(수) 밝혔다.

‘접경지역 빈집활용 정주여건 개선 공모사업’은 분단 이후 군사시설보호구역, 수도권 규제 등 중첩규제로 발전이 더뎌 인구가 유출되고 있는 접경지 마을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자 추진되는 사업으로, 마을 내 빈집 또는 빈 건축물을 활용, 건축 리모델링을 통해 소득창출시설이나 생활편의시설 구축, 마을 경관 조성 등 전반적인 정주환경을 개선하고자하는 사업이다.

도는 올해 9월 접경지 7개 시군을 대상으로 공모를 실시, 10월 선정위원회를 통해 현장 및 서류 심사, 발표 심사 등의 절차를 거쳐 가장 우수한 평가를 받은 포천 냉정리 마을을 최종 대상지로 선정했다.

이에 따라 포천시는 관인면 냉정리 322-7번지 일원 약 6620㎡ 부지에 ‘한탄강문화예술촌’을 만들게 된다. 시는 지역주민과 관광객이 상생하며 교류할 수 있고,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등재에 따라 재조명 받고 있는 한탄강 주변 관광지와 주상절리길을 연계해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사업비로 도비 15억 원, 시비 15억 총 30억 원이 투입되는 이번 사업은 과거 양곡창고와 마을창고로 사용되던 폐창고 부지를 활용해 전통음식점, 민속주점, 복합카페, 한탄강 게스트하우스 등을 조성해 지역주민 소득 창출을 도모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아울러 한탄강 예술 전시시설, 예술가 생활공간 및 작업실 등을 만들어 재능 있는 청년 예술인들에게 제공하겠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특히, 도시재생·공간활용 분야 전문가의 현장 컨설팅을 통해 사업의 전문성을 높이기로 했다. 지속 가능한 사업 추진을 위해서는 마을기업 설립 및 ‘주민역량강화교육’ 프로그램을 실시해 주민들이 조성된 시설을 직접 관리·운영할 수 있게 할 방침이다.

이한규 경기도 균형발전기획실장은 “접경지역 주민들의 생활환경을 개선하고 삶의 질을 향상 시킬 수 있도록 사업을 내실 있게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민선7기 도정 철학인 ‘특별한 희생에 대한 특별한 보상’을 위해 앞으로도 다양한 정책과 사업들을 발굴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도는 2019년 양주 봉암리, 2020년 연천 백의1리를 사업 대상지로 선정해 빈집활용 정주여건 개선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