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DMZ 평화지대 문화·자연유산 실태 조사 나서
문화재청, DMZ 평화지대 문화·자연유산 실태 조사 나서
  • 김효원 기자
  • 승인 2020.05.25
  • 호수 58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주 대성동 자유의 마을’ 시작으로
비무장지대 전역 1년간 총 40여 곳

[Landscape Times 김효원 기자] 문화재청이 접경·평화지역인 경기도, 강원도와 함께 DMZ(비무장지대) 문화·자연유산 실태를 조사하기로 하고, 오는 26일(화)부터 29일(금)까지 경기도 파주 대성동마을을 첫 번째 순서로 조사한다. 

이번 실태조사는 ‘4.27 판문점 선언’으로 남북이 합의한 비무장지대 평화지대화를 위한 것으로, 분단 이후 70여 년간 미지의 땅으로 남았던 비무장지대 전역에 걸친 문화·자연유산에 대한 최초의 종합조사다. 

조사단은 국립문화재연구소와 경기문화재단, 강원문화재연구소를 중심으로 문화·자연·세계유산 등 분야별 연구자 55명으로 구성됐다. 지난 2월 조사단은 사전워크숍을 가졌고, 오는 26일(화) 파주 전통건축수리기술진흥재단에서 발대식을 통해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발대식 후 곧바로 조사 시 유의사항, 세부일정 등을 공유한 후, 오후부터 대성동 마을 조사를 시작하게 된다.

파주 대성동 마을 이외에도 판문점 JSA(공동경비구역), 태봉 철원성, 고성 최동북단 감시초소(GP) 등과 대암산·대우산 천연보호구역, 건봉산·향로봉 천연보호구역 등으로 총 40여 곳을 조사하게 된다. 이번 실태조사를 통해 그동안 소외됐던 비무장지대 내 문화·자연유산에 대해 새롭게 인식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첫 조사 대상지 파주 대성동 자유의 마을에서는 비무장지대 내에서 살아가는 주민들의 삶이 반영된 분단이 가져온 문화경관의 모습을 살펴볼 예정이다. 마을 서쪽에 자리한 ‘태성’을 비롯해 마을 주변의 고고학적 흔적을 찾아 그동안 과거 문헌을 통해서만 유추해볼 수 있었던 내용들을 현장에서 확인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문화재청은 앞으로 1년여 동안 추진될 실태조사를 통해 민족화해와 평화의 상징적 공간으로서 비무장지대의 가치를 찾고, 비무장지대 평화지대화를 위한 다양한 노력의 기초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다.

[한국조경신문]

 

김효원 기자
김효원 기자 khw92@latimes.kr 김효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