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문화재연구소, ‘연구원’으로 격상
국립문화재연구소, ‘연구원’으로 격상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2.02.23
  • 호수 67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원’으로 명칭 변경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가 ‘국립문화재연구원’으로 격상됐다.

문화재청이 22일(화) 국립문화재연구원(이하 연구원)으로 기관명을 변경한다고 밝혔다.

문화재청은 1969년 문화재관리국에 ‘문화재연구실’을 설치한 이후, 1995년 ‘국립문화재연구소’로 명칭을 변경했다. 최근 4차 산업혁명의 도래로 인공지능(AI), 3차원 입체 데이터, 비접촉 분석 활용, 다양한 문화유산 지식자원을 바탕으로 한 융·복합 연구, 체계적이고 과학적인 문화재 분석연구 등 환경 변화와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자 기관명을 ‘연구원’으로 변경했다.

연구원은 국내 유일의 국가문화유산 종합연구 기관으로, 고고, 미술, 건축, 보존과학, 자연유산, 안전방재 등 다양한 문화재를 조사·연구·보존·활용하고 있으며, 현재 대전에 2과 7실 1센터와 경주, 부여, 창원, 나주, 충주, 강화, 완주에 7개 지방문화재연구소를 두고 문화권별 종합적 조사와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연구원은 지난 53년간 ▲‘경주 천마총’, ‘공주 무령왕릉’, ‘서울 풍납토성’, ‘경복궁’ 등 주요 유적을 발굴, ▲‘익산 미륵사지석탑’, ‘원주 법천사지 지광국사탑 등을 보수·복원, 이외에도 문화재의 과학적 보존처리, 새로운 자연유산 발견과 국외 소재 한국 문화재 조사 연구 등 국가 차원의 중요문화유산에 대한 발굴과 복원, 보존 등을 수행했다.

연구원은 체계적이고 과학적인 문화유산 조사·연구를 국민과 공유하기 위해 ▲문화유산 디지털 복원을 위한 3차원 입체 데이터, 기록유산 빅데이터, 자연유산 실감형 콘텐츠 등 문화유산 디지털 아카이브 구축과 대국민 서비스를 확대하고, ▲문화유산 연구개발(2021~2025)을 통해 지능형 탐사조사 장비와 재해·재난 스마트 대응 기술 개발 등 문화유산 보존·복원 핵심 기술개발과 관련 산업 육성에 기반을 마련할 예정이다.

또한, 「역사문화권 정비 등에 관한 특별법」 제정에 따라 경주 등 7개 지방연구소를 거점으로 역사문화권별 중요 유적·유물·무형유산 등에 대한 기초자료를 수집하고 중장기 조사·연구 계획을 수립하는 등 관련 기관과 지방자치단체 등과 유기적 협업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한, 비무장지대(DMZ) 세계유산 가치조사 연구 등 남북문화재조사연구, 동북아시아 역사 바로 세우기 등 국내·외 문화유산과 관련된 조사와 연구, 홍보에 역점을 둘 예정이다.

국립문화재연구원은 이번 명칭 변경을 계기로 본원과 지역 문화권 연구의 거점인 지방연구소가 체계적이고 유기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시스템을 마련하는 등 문화유산 연구의 중추적 역할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