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회 LH가든쇼’, 작가정원 본선 진출작 확정
‘제2회 LH가든쇼’, 작가정원 본선 진출작 확정
  • 이수정 기자
  • 승인 2019.12.17
  • 호수 56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54개 작품 접수…9개 정원 최종 선정
공공정원 활성화할 녹색인프라 기대
내년 5월 고덕국제화계획지구에 조성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내년 경기도 평택에서 개막하는 ‘제2회 LH가든쇼’ 본선에 진출할 작가정원 9개가 선정됐다.

‘LH가든쇼’ 작가정원은 평택시 고덕국제화계획지구 입주민들에게 차별화된 그린 프리미엄을 제공하고, 주민밀착형 공공정원 활성화를 위한 녹색 인프라로 작동하게 된다.

앞서 지난달 12일부터 지난 11일까지 진행한 공모전에는 총 54개 작품이 출품, 6대 1의 치열한 경합을 거쳐 최종 선정됐다. 공모전 주제는 ‘정원, 경계를 품다’로 농촌과 도시, 국내와 국제, 현재와 미래가 공존하는 고덕국제화계획지구만의 장소성을 담아낸 정원 디자인을 제안토록 했다.

선정된 작가정원은 다음과 같다. ▲김단비의 ‘당신의 당산나무’ ▲김숭미의 ‘공감(公感): 경계를 연결하는 소통의 정원’ ▲김영옥의 ‘밤이 낮을 따르듯’ ▲박종완의 ‘X(cross-)ing Garden’ ▲안성연의 ‘고덕의 지문(GODEOK FINGERPRINT)’ ▲오태현의 ‘Open Wall: Linked Landscape’ ▲이기상의 ‘모든 경계에는 ‘꽃’이 핀다’ ▲이주은의 ‘청초 : 자세히, 오래 보아야 하는 정원’ ▲최진영의 ‘고덕보호구역(Godeok Plant Protection District)’이다.

최희숙 심사위원장·LH 도시경관단 부장을 비롯해 조경·정원 관련 대표 단체의 추천을 통해 구성된 심사위원들은 블라인드 방식으로 창의성, 실용성, 유지관리, 구조적 안전성, 주민활용도 등에 주안점을 두고 심사를 진행했다. 심사위원들은 예년보다 높아진 관심과 출품된 작품 수준에 대해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최종 심사는 내년 가든쇼에 조성될 9개의 정원을 대상으로 5월 초에 진행될 예정이다. 각 작품별 작품 설명을 현장에서 실시하고, 작품 설명과 조성 작품을 참고해 현장 심사 후 개막식에서 최종 결과를 발표한다.

대상 1팀에게는 LH공사 사장상과 상금 1000만 원이 주어지고, 금상 1팀에게는 LH공사 사장상과 상금 700만 원, 은상 1팀에게는 평택시 시장상과 상금 500만 원, 동상 1팀에게는 평택시 시장상과 상금 300만 원이 각각 수여된다.

아울러 ‘LH가든쇼’는 정원박람회를 도시의 녹색 인프라로 정착시킴으로써 국제적 인지도를 쌓아온 독일정원박람회와 국제교류를 추진하고 있다. 국제교류의 일환으로 대상 수상 작가에게는 2021년 독일 에르푸르트에서 개최 예정인 독일연방정원박람회(BUGA)에 정원을 전시할 수 있는 특전이 주어진다.

LH 도시경관단은 9개 작가정원 디자인이 고덕국제화계획지구의 녹색 인프라로 작동하기 위해선 유지관리를 고려한 조성 과정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시공 품질 향상을 위한 참여작가의 노력을 당부했다.

한편, ‘LH 가든쇼’는 LH와 경기도 평택시가 주최하고 ㈜환경과조경(대표 박명권)이 주관하며, 2020년 5월 13일 평택시 고덕국제화계획지구 동말근린공원에서 개최된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