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무궁화동산 훼손한 국방부에 “원상복원하라” 반발
시민단체, 무궁화동산 훼손한 국방부에 “원상복원하라” 반발
  • 이수정 기자
  • 승인 2019.05.02
  • 호수 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나무 심어도 모자랄판 녹지축 파괴 비판
지난달 30일 시민단체 및 정당 기자회견 열어
지난달 30일 12개 시민사회단체와 정당이 영내 조성한 무궁화동산을 불법으로 파헤친 국방부를 비난하며 국방부 정문 앞에서 원상 복원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지난달 30일 시민사회단체와 정당이 영내 조성한 무궁화동산을 불법으로 파헤친 국방부를 비난하며 국방부 정문 앞에서 원상 복원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사진제공 서울환경운동연합)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국방부가 영내 무궁화동산을 불법 훼손한 데 대해 서울환경운동연합, 서울시민연대, 정의당 등 시민사회단체와 정당이 지난달 30일(화) 국방부 정문 앞에서 국방부 장관의 사과와 원상 복원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발표한 기자회견문에 따르면, 최근 국방부가 1993년 영내 조성한 무궁화동산을 불법으로 파헤쳐 테니스장 등 체육시설을 짓는 과정에서 국방·군사시설 사업에 관한 법률(국방시설사업법)을 위반하고, 임의로 무궁화동산을 절개하여 터파기를 강행했다. 용산구청은 국방부가 터파기 공사를 한 후 락커룸에 대해서만 협의를 요청해와 현재 검토 중이다. 구청은 지난달 15일 현장을 확인했으나 테니스장 조성을 위한 터파기는 국방부가 협의해오지 않았으니 상관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이에 시민단체는 “국방부 장관은 불법으로 무궁화동산을 훼손한 것을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을 마련하라. 용산구청장은 무궁화동산을 불법으로 파헤친 국방부에 원상 복원을 명령하라”고 반발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윤상훈 녹색연합 사무처장은 “국방부가 할 일은 테니스장을 만들 것이 아니라, 오염자 부담 원칙에 따라 미군기지 환경정화의 책임을 미국에 따져 묻고, 국민의 안전을 지켜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종민 정의당 서울시당위원장은 “남산에서 바라볼 때 녹지가 잘 조성된 지역이 바로 용산미군기지 일대이고, 국방부가 테니스장 공사로 훼손한 곳도 중요한 녹지축”이라고 지적하며, “전 국민이 미세먼지 문제로 자투리땅이라도 나무를 심으려고 하는데, 국방부는 녹지를 훼손할 것이 아니라 적극적으로 나서서 더 많은 녹지를 조성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