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잡는 도시숲, 우울증상도 완화
미세먼지 잡는 도시숲, 우울증상도 완화
  • 김진수 기자
  • 승인 2019.03.19
  • 호수 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개 특·광역시 6만 5128명 조사결과
도시숲으로 우울증상 18.7% 차이나

[Landscape Times 김진수 기자]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이 도시숲이 많은 지역에 사는 사람의 우울증상 위험도가 도시지역에 사는 사람 보다 평균 18.7% 낮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삼한사미라는 말이 무색하게 계절을 가리지 않고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미세먼지는 신체 건강뿐만 아니라 정신적 건강까지 위협한다. 국외 연구결과에 따르면 미세먼지 농도가 10㎍/㎥ 증가하면 아동의 정신질환이 4% 증가한다고 밝힌 바 있다.

국립산림과학원 도시숲연구센터와 고려대 연구진(이종태 교수)이 지난 2009년 국민건강조사자료를 바탕으로 7개 특·광역시에 거주하는 성인 6만 5128명을 대상으로 도시숲과 우울증상의 연관성에 대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는 위성영상자료를 통해 정규식생분포지수를 산출해 7개 도시의 녹지 정도를 평가해 가장 적은 지역부터 가장 많은 지역까지 4분위로 나눴다.

더불어 성별, 교육수준, 직업, 소득수준, 혼인 유무, 건강 행태 등 다른 요소들의 효과를 보정하고 우울척도 문항으로 평가해 16점 이상인 경우 우울증상이 있는 것으로 간주해 조사를 진행했다.

연구결과는 도시숲이 가장적은 지역 거주자 우울증상 상대위험도를 1이라고 가정했을 때, 도시숲이 가장 많은 지역에 거주하는 사람의 우울증상 위험도는 평균 0.813으로 나타나 약 18.7% 낮게 조사됐다.

이번 연구결과는 ‘환경 연구와 공중 보건 국제 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Environmental Research and Public Health)' 온라인판에서 확인 가능하다.

한편 녹지공간이 넓을수록 심혈관 질환 위험도가 낮다는 논문을 서울대 연구진(박상민 교수)이 발표해 국제학술지 국제환경저널 125호에 게재된 바 있다.

권진오 도시숲연구센터장은 “이번 연구는 도시숲의 미세먼지와 폭염 완화 등 환경개선기능 뿐만 아니라 국민의 정신건강에 유익함을 과학적으로 입증한 계기”라고 밝혔으며, “도시숲은 지역주민의 걷기 및 운동을 유도하고, 만남의 장소를 제공해 사회적 교류를 증대시킴으로써 거주민들의 정신건강 증진에 도움을 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종태 고려대 교수는 “도시숲은 미세먼지의 저감 효과뿐만 아니라, 도시 거주민의 건강을 증진시킴으로써 대기오염에 대한 신체적 저항성을 증대시킬 수 있다”며 “도시숲 조성은 미세먼지에 대응하는 저감 및 적응 전략 중 하나로서 중요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한국조경신문]

 

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 jskim@latimes.kr 김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