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남원을 환히 밝히는 ‘꽃’이랍니다” :: 한국조경신문
2017.11.21 화 07:15 편집  
> 뉴스 > 정원 | 각종단체 | 전북
  가드닝/도시농업, 아트가든스쿨, 전북 남원시, 마을만들기, 도시재생, 도시농업
     
“우리가 남원을 환히 밝히는 ‘꽃’이랍니다”
남원 아트가든스쿨 참여시민들을 만나다
[385호] 2016년 02월 18일 (목) 14:27:58 장은주 기자 zzang@latimes.kr
   
▲ 남원 아트가든스쿨 참여 시민들을 만나다 <사진 박흥배 기자>

“지역 사회에 기여하는 시민 되고 싶어요”

“평소 자연을 사랑한다고 생각했지만 자연의 깊은 내용은 몰랐던 게 사실입니다. 자연에 대한 이해가 높아지면서 내가 살고 있는 고장에 대한 애착도 높아졌죠. 우리 후손들에게 자연이 살아있는 좋은 고장이라는 점을 알려주고 싶어졌어요. 남원의 관광지를 가보면 관리가 잘 되지 않는 나무들이 많은데 우리들의 힘이 여기에 쏟아진다면 이곳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좋은 이미지를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지역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아트가든스쿨을 통해 많은 활동을 이뤄내보고 싶습니다” -오대철(64, 음식점 운영)

“취미+경제활동 됐으면 좋겠어요”

“강의를 통해 알던 것을 직접 눈으로 배울 수 있는 실습 시간이 함께 있어서 더욱 알찬 교육이었던 것 같습니다. 평소 지나던 길가에 핀 꽃이나 식물에 대해 더 많은 관심을 갖게 되었고 실습을 통해 조성한 화단에 더 많은 애정을 쏟았습니다. 아트가든스쿨의 장점은 은퇴 후에도 새로운 활력소로 배울 수 있는 취미활동, 좀 더 나아가 경제적인 도움으로 발전가능하다는 점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앞으로 남원시에 제 도움이 필요한 곳이 있다면 적극적으로 활동해 남원의 변화를 주도하고자 하는 바람입니다”-장순희(62, 주부)

“내 인생의 아트가든을 운영할 거예요”

“차 마실 수 있는 작은 정원을 만드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 같아서 처음 아트가든스쿨을 수강했어요. 그런데 식물을 배우고 꽃을 알게 되다보니 자연에서 모든 것을 배울 수 있다는 것을 깨달았어요. 식물이 가르쳐주는 섭생의 원리에 대해 다가가다 보니 내 인생을 어떻게 이어가야 하는지도 다시 알 수 있는 중요한 계기였습니다. 내 인생의 ‘아트가든’을 운용하는 방법을 배우게 된 거죠. 인생을 살아가는 데 있어 다른 각도로 다시 생각할 수 있게 되어서 너무 좋았어요. 앞으로 남원의 변화를 이끌어 가는 데 있어서도 자연스러움이 더욱 묻어났으면 합니다” -정인숙(55, 찻집 운영)

“남원의 대표식물 ‘여뀌’를 아시나요?”

“남원에 요천이라는 맑은 물이 흐르는 곳이 있어요. 그곳을 따라 ‘여뀌’라는 많이 퍼져 있는데 이 식물을 정원으로 들여왔으면 해요. 남원을 대표하는 식물로 자리 잡을 수 있는 거예요. 남원이 정원으로 자리매김 하기 위해서는 인위적으로 조성된 골목이 아닌, 사람 냄새가 나는 곳으로 바뀌어야 합니다. 특히 도시적인 것보다 자연스러움이 많이 있는 공간으로 사람들이 찾았으면 해요. ‘남원=자연스러움’이 되는 거죠. 여기에 남원의 자연에서 나오는 도토리, 콩, 오미자 등 자연친화적인 음식과 지리산 둘레길과 연계해 골목을 찾아올 수 있도록 변화가 일어났으면 합니다”-우미순(54, 꽃가게 운영)

“인간만큼 ‘자연스러움’도 중요해요”

“정원을 가꾸는 데 예술성이나 미술성도 반드시 있어야 하지만 정원 가꾸기에서 가장 기초적인 ‘자연스러움’에 대해 다시 한 번 깨닫게 되었죠. 무엇보다 보는 것에만 만족하지 않고 자연의 처지에서 생각하는 역발상의 사고를 배우면서 식물이 스스로 갖고 있는 능력에 대해 더 깊이 알 수 있었습니다. 식물에 기초해 먼저 배우지 않으면 인간중심적으로 가든을 꾸릴 수 있는데 소장님 수업 자체가 자연에 기인하다보니 많은 것을 느끼고 배울 수 있는 계기가 된 것 같습니다”-성금동(63, 전 목사)

“시선이 바뀌니 남원이 새롭게 보여요”

“아트와 가든이라는 이름이 만나 더 의미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남원에 사는 지역민으로서 항상 바라던 것이 스스로 남원을 발전시킬 수 있는 것이라 생각했어요. 그런데 남원 지역 식물을 바라보는 시선이 변화하면서 남원을 바라보는 시선 또한 바뀌었죠. 그래서 앞으로 남원을 변화시키는 데 있어서 자연을 먼저 생각할 수 있는 사람이 되고자 합니다”-박경순(57, 주부, 은퇴교사)

     관련기사
· “남원을 ‘남쪽의 정원’으로 변화시키겠어요~”· “춘향이 걷던 길, 화려함보다 ‘남원스러움’ 담아야죠”
장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조경신문(http://www.latime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1920~30년대부터 ‘조경수’ 수요
[김부식칼럼] 공동주택 조경의 진화
2017년도 11월 둘째주 개찰현황(
한국조경수협회 연혁 및 역대 회장
주간 SNS뉴스(469호. 2017년
산림청, ‘2018 청년정원서포터즈’
“화훼유통센터 건립, 화훼산업 활성화
건협 조경위원회, 설승진 신임위원장
정원에 대한 고정관념을 깨다 ‘생활정
경춘선숲길 2.5Km 3단계 추가 개

기술과 자재

빗물 저장하는 잔디블록으로 임대시대 개막
수년전 전국적으로 추진했던 학교 천연잔디운동장 사업이 사실상 실패로 돌아갔다. 이용률이 높은 학교 운동장의 특성상 답압으로 인한 잔디의 고사, 유지관리의 한계가 주요 원인으로 지적된다. 수많은 시민에게 개방된 서울광...
(주)한국조경신문|발행인 겸 편집인 정대헌|주소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 11 한신잠실코아오피스텔 920호
전화 02)488-2554|팩스 0505-696-3114|이메일webmaster@latimes.kr|개인정보관리책임자 전성용|청소년보호책임자 차요셉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서울아00877(2007.4.16)|사업자등록번호 402-81-63670|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제2011-서울송파-0472호
Copyright Korea Landscape Architecture Newspaper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