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5.24 수 17:41 편집  
> 뉴스 > 정원 | 각종단체 | 전북
  가드닝/도시농업, 도시농업, 전북 남원시, 예가람길, 도시재생, 시민아트정원사, 아트가든스쿨, 정정수
     
“남원을 ‘남쪽의 정원’으로 변화시키겠어요~”
주민들 가드닝 열기 후끈…정정수 소장 초빙 교육받고 마을에서 실천
원도심 주민 대상 ‘아트가든스쿨’ 운영…계획 없던 심화과정까지 앙코르!
[385호] 2016년 02월 17일 (수) 14:17:09 장은주 기자 zzang@latimes.kr
   
▲ 아트가든스쿨에서 주민에게 가드닝교육을 하는 정정수 소장 <사진 박흥배 기자>

남원(南原)은 본래 ‘남쪽의 근원’이라는 뜻이지만, 남쪽 정원 뜻을 가진 ‘남원(南園)’으로 변신을 꿈꾸는 사람들이 있다. 전북 남원시 문화예술 거리를 일컫는 ‘예가람길’ 인근 주민들이 그 주인공이다.

전북 남원시는 지난해 8월 처음 ‘시민아트정원사’ 양성과정을 도입했다. 가드닝을 통해 게릴라 정원을 조성하거나 마을의 우범지역에 꽃을 심기 위한 과정으로 시작된 것이다. 당초 3개월 과정으로 시작했던 프로그램은 수강생들의 열정이 뜨거워지면서 중급반을 거쳐 어느덧 다가오는 봄, 고급반을 기다리고 있다.

꽃을 사랑하는 사람들이 모인 이곳 주민들의 열정은 대단했다. 가든디자이너 정정수 소장(정정수 환경조형연구소 소장)를 초빙해 스스로 교육을 받고, 마을에서 실천함으로써 남원시 변화를 주도해 나가겠다는 다짐을 하고 있다. 앞으로 수강생들이 모여 협동조합을 만들고 남원시와 연계해 적극적으로 발전을 이뤄나가겠다는 포부를 갖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활동을 주도하고 있는 예가람길운영위원회(위원장 윤영근)는 “협동조합이 만들어지면 아트가든스쿨 수강생들은 방과 후 학습프로그램인 학교정원, 학교텃밭 등을 운영할 수 있는 가든선생님으로 임무를 수행할 수 있을 것”이라며 “남원 시청 및 관공서의 정원관리 또한 이들에게 맡겨 임무를 늘리는 방안도 모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남원시는 올해 도시재생사업에도 선정됐다. ‘예가람길’은 도시재생 마을만들기를 통해 많은 변화를 이뤄내기를 기대하고 있다. 정주환 운영위 사무국장은 “예가람길의 자랑거리가 곧 아트가든스쿨”이라며 “시민들의 힘으로 도시재생을 이뤄내고 지역을 발전시킬 수 있도록 주민을 비롯한 공무원들과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어 앞으로 이곳 수강생들 임무에 거는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열정 하나로 ‘앙코르’ 가든스쿨을 이어가고 있는 수강생들은 너나할 것 없이 정정수 소장을 만나게 된 걸 최고의 행운으로 꼽는다. 지금은 ‘팬심’ 하나로 정 소장을 따르고 있지만 이들이 꽃과 마을을 사랑하는 마음은 ‘남쪽정원’ 남원의 변화를 이끌기 충분하다.

   
▲ 꽃을 사랑하는 주민들이 아트가든스쿨에서 열심히 강의를 듣고 있다 <사진 박흥배 기자>
     관련기사
· “춘향이 걷던 길, 화려함보다 ‘남원스러움’ 담아야죠”· “우리가 남원을 환히 밝히는 ‘꽃’이랍니다”
장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조경신문(http://www.latime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포토뉴스]2017 대한민국 조경·정
국토경관 미래상을 담은 ‘국토경관헌장
[포토뉴스]2017 서울 중랑구 ‘장
보행천하 ‘서울로 7017’ 개장 주
사회 트렌드에 맞춘 조경산업 제품군
[포토뉴스]‘조경과 IoT의 만남 세
24시간 생물다양성 탐사 ‘바이오블리
LH, 수목 하자 제로 방안 추진
3만 켤레로 연출한 ‘슈즈트리’ 서울
[포토뉴스] 사람길로 다시 태어난 ‘

기술과 자재

<기술과자재>아름다운 도시환경을 만드는 ‘샘라이팅’
‘도시의 밤은 낮보다 뜨겁고 아름답다’는 말이 있다. 이 말은 주로 관광도시에 해당되는 말이기도 하다. 그만큼 이제 도시는 자연 그대로의 모습보다는 인공적인지만 인류가 살아가기 위해 최소한의 환경을 만들어 관리하는 ...
(주)한국조경신문|발행인 겸 편집인 정대헌|주소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 11 한신잠실코아오피스텔 920호
전화 02)488-2554|팩스 0505-696-3114|이메일webmaster@latimes.kr|개인정보관리책임자 전성용|청소년보호책임자 차요셉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서울아00877(2007.4.16)|사업자등록번호 402-81-63670|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제2011-서울송파-0472호
Copyright Korea Landscape Architecture Newspaper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