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토리아수련 신품종 국내서 첫 선
빅토리아수련 신품종 국내서 첫 선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2.08.09
  • 호수 69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빅토리아 아마조니카 ‘드리머’ 등
국립백두대간수목원, 이달 말까지 전시
국립백두대간수목원이 국내 최초로 빅토리아수련 아마조니카 ‘드리머’를 전시한다. ⓒ국립백두대간수목원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빅토리아수련 신품종이 국내서 처음 소개되는 가운데 전시장인 백두대간수목원으로의 수련 사진 출사가 예고된다.

한국수목원정원관리원(이사장 류광수)은 국립백두대간수목원이 국내 처음으로 아마조니카, 크루지아나, 아마조니카 ‘드리머’ 등 빅토리아수련 3종을 이달 말까지 전시한다고 밝혔다.

특히, 빅토리아 아마조니카 ‘드리머’(Dreamer)는 2018년 중국에서 처음 소개된 재배종으로, 잎의 앞면이 진한 자줏빛을 띄워 물 위에서 독특함을 연출하는 것이 특징이다.

‘드리머’는 2021년 국제수련 및 수생원예협회(IWGS)에서 재배종으로 승인된 후, 국내 관람객들에게는 처음 선보인다.

더불어, 국립백두대간수목원에서는 이달 말까지 온대수련과 열대수련 교배종 등 10종의 ISG수련과 희소성 높은 열대수련, 연꽃 등도 함께 전시할 계획이다.

이종건 국립백두대간수목원장은 “앞으로도 국립백두대간수목원만의 독특한 수생식물 품종을 지속적으로 전시할 계획이다”라며 많은 관람을 당부했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