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여름 우리 꽃 만나러 수목원으로 가볼까?” 한국수목원정원관리원, 여름축제 개최
“올여름 우리 꽃 만나러 수목원으로 가볼까?” 한국수목원정원관리원, 여름축제 개최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2.06.23
  • 호수 68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백두대간수목원 봉자페스티벌
국립세종수목원으로 야간개장 등 볼거리 풍성
지난 2019년 여름 봉자페스티벌 개최 당시 국립백두대간수목원 야생화 언덕에 털부처꽃이 핀 모습 ⓒ한국수목원정원관리원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한국수목원정원관리원(이사장 류광수)이 여름철 관람객이 힐링할 수 있는 다양한 수목원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한국수목원정원관리원(이하 한수정)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된 뒤 다가오는 여름 휴가철을 맞아 국립백두대간수목원과 국립세종수목원 전시원에서 볼거리와 즐길거리 등 다채로운 행사를 만날 수 있는 ‘여름을 알리는 축제 한마당’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우선 국립백두대간수목원은 오는 7월 28일(목)부터 8월 7일(일)까지 국립백두대간수목원 전시원 일원에서 자생식물을 알리는 우리꽃 축제인 ‘2022 여름 봉화 자생꽃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봉자페스티벌은 기간에는 털부처꽃, 벌개미취, 긴산꼬리풀 등 여름철 산야에서 즐겨볼 수 있는 우리꽃 대군락을 만나볼 수 있다.

또한, 봉화군 지역 소상공인과 함께하는 플리마켓과 문화공연, 특별전시, 숲해설, 체험 프로그램 등 다양한 행사가 봉자페스티벌과 맞물려 펼쳐진다. MZ세대를 겨냥한 초대형 호랑이 포토존과 캐릭터 굿즈 판매로 관람객의 눈길을 끌 것으로 예상된다.

국립백두대간수목원 관계자는 “봉자페스티벌에 전시된 꽃은 지역농가와 위탁계약으로 재배했다”며 “지역농가의 지속가능한 소득창출에 기여하는 축제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한수정은 봉자페스티벌 관람객 대상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 가족사진 SNS 이벤트를 진행한다. 축제가 펼쳐지는 현장에 방문해 현장사진 혹은 가족사진을 촬영하고 개인 SNS에 게시하면 심사를 통해 소정의 경품을 지급한다.

국립세종수목원에서는 여름철 관람객을 위해 오는 8월 27일(토)까지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에는 오후 9시까지 연장 운영하는 야간개장 행사를 열고 있다. 단, 야간개장 관람구역은 방문자센터부터 사계절전시온실까지로 제한된다.

이 기간에는 저녁노을을 배경으로 사계절전시온실의 야경과 밤에 핀 수련을 구경할 수 있다. 특히 버스킹, 업사이클 가드닝, 한손愛배움터 등 풍성한 즐길거리와 볼거리로 가득 채워졌다.

한수정은 국립세종수목원 사계절전시온실 야간개장 방문객을 대상으로 ‘포토존 발굴 SNS 이벤트’를 진행하고 야간개장 포토존을 발굴해 개인 SNS에 공유하면 심사를 통해 경품을 지급한다.

오는 7월 4일(월) 정식 개원하는 국립한국자생식물원은 멸종위기 식물인 산작약, 개병풍을 비롯해 희귀식물인 국화방망이, 벌깨풀, 정향풀 등 1432여 종(초본 1249, 목본 183) 209만 본의 자생식물이 전시된다.

지난 2002년 산림청으로부터 사립식물원 1호로 지정된 국립한국자생식물원은 2004년에는 환경부로부터 멸종위기 야생식물의 ‘서식지 외 보전기관’으로 지정돼 멸종위기보전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한수정은 국립한국자생식물원 정식 개원을 기념해 한수정 공식 SNS 채널에 게재된 국립한국자생식물원 개원 소식을 개인 SNS 채널에 공유하면 무작위 추첨을 통해 경품을 지급한다.

류광수 이사장은 “여름 휴가철을 맞아 지역민과 국민 모두가 함께할 수 있는 축제를 마련했다”며 “이번 ‘한수정 여름을 알리는 축제 한마당’을 시작으로 코로나19로 단절됐던 현장소통을 재개하기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