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륙습지 2704곳의 최신 생태공간정보 공개
내륙습지 2704곳의 최신 생태공간정보 공개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2.08.01
  • 호수 69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생태원의 에코뱅크서 위치·생물종 확인
조사된 내륙습지 2704곳 총 면적 1153.4㎢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환경부와 국립생태원(원장 조도순)은 우리나라의 내륙습지 2704곳의 위치를 비롯해 면적, 생물상 현황 등의 상세정보를 담은 ‘내륙습지 목록’을 2일(화)부터 공개한다.

‘내륙습지 목록’ 정보는 국립생태원에서 운영하는 생태정보 종합시스템인 ‘에코뱅크’에서 누구나 자유롭게 열람과 내려 받기를 할 수 있다.

또한 행안부에서 운영하는 ‘공공데이터포털’에도 내륙습지의 공간 정보를 게재해 사용자가 습지의 위치 및 면적 등의 기초자료를 쉽게 분석할 수 있도록 했다.

환경부는 ‘습지보전법’에 따라 지난 2000년부터 지난해까지 전국 내륙습지 2704곳의 현황을 조사했으며, 조사 결과를 습지보호지역 지정 등 습지 보전정책의 기초자료로 활용하고 있다.

이번에 공개한 ‘내륙습지 목록’에는 그간 기초조사로 발굴한 습지의 좌표 및 주소, 유형 등의 현황정보가 담겨 있으며, 그중 1216곳은 5677종의 생물종 정보도 포함돼 있다.

지금까지 조사된 내륙습지 2704곳의 총 면적은 1153.4㎢로 우리나라 국토 면적의 약 1%를 차지하고 있다.

또한 이들 습지에는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 야생생물 267종의 약 40%인 107종이 사는 것으로 나타나 생물다양성 측면에서 습지의 보전이 매우 중요하다.

내륙습지의 분포 현황을 지자체별로 살펴보면 면적 기준으로 전라남도 228.3㎢, 충청남도 198.3㎢ 순으로 나타났다.

개수 기준으로 보면 전라남도 476곳, 경상북도 373곳 순으로 가장 많은 습지를 보유하고 있다.

환경부는 이번 ‘내륙습지 목록’ 정보가 습지 보전과 복원을 위한 정책개발 및 연구뿐만 아니라 개발사업 추진 시 환경영향평가 등 참고자료로 활용돼 습지훼손을 사전에 방지하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했다.

강성구 환경부 자연생태정책과장은 “이번 내륙습지 생태공간정보 공개를 통해 국민들이 습지를 친숙하게 알고 활용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면서 “내륙습지 정보의 정책활용도를 높여 과학적인 분석과 객관적사실에 기반한 환경정책을 펼치겠다”라고 말했다.

[한국조경신문]

 

에코뱅크 누리집에 공개된 생태자연도   ⓒ국립생태원
에코뱅크 누리집에 공개된 생태자연도 ⓒ국립생태원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