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산림과학원, 검은 대나무 ‘오죽’ 개화 소식 전해
국립산림과학원, 검은 대나무 ‘오죽’ 개화 소식 전해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2.06.27
  • 호수 68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생 한 번 꽃 피고 죽는 ‘개화병’ 미스터리
개화 원인 구명 위해 지속적인 연구 이어져
오죽 꽃  ⓒ국립산림과학원
오죽 꽃 ⓒ국립산림과학원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박현)은 검은 대나무 ‘오죽’이 경남 진주에 위치한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 죽종견본원에서 꽃을 피웠다고 27일(월) 밝혔다.

오죽은 까마귀 오(烏)를 사용해 검은 대나무라는 뜻으로 일반 대나무와 달리 검은색의 얇은 줄기를 가진 독특한 특성으로 조경용으로 많이 쓰인다.

우리나라의 오죽 개화 사례는 보고된 적이 없었다가 2014년 4월 진주 논개사당, 2014년 10월 강릉 오죽헌에서 오죽꽃이 피어 화제가 됐었다.

대나무는 평생 한 번 꽃을 피워 씨앗을 맺고 집단으로 죽는 특이한 생활사가 있는데 이를 ‘개화병’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대나무 개화 습성은 생활사 전략과 밀접하게 연관될 것으로 보고 돼 있으나, 아직 분명하게 원인은 규명되지 않았다.

이에 국립산림과학원에서는 개화 원인을 구명하기 위해 대나무 임분 내 광, 토양 양분 등 외적 환경 인자와 분자생물학적 관점에서 연구가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연구는 현재 개화 및 미개화 대나무에 대한 식물체 양분 분석과 유전자 분석을 통해 노화 스트레스, 영양분 결핍, 단백질 활성의 문제 등 개화 원인을 찾고 있다.

서정원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 소장은 “앞으로 연구를 통해 60년~100년 이상의 긴 주기로 꽃이 피는 미스터리 대나무 개화와 관련된 원인과 대나무의 생활사 전략을 밝히겠다”라며 “이를 통해 최근 방치되고 있는 대나무 숲을 건강하게 유지·관리하는 것에 힘쓰겠다”라고 전했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