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물내생미생물 활용한 미세먼지 저감 연구 활발
식물내생미생물 활용한 미세먼지 저감 연구 활발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2.08.02
  • 호수 69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산림과학원, 휘발성유기화합물 중심
분해하는 미생물 발굴, 나무에 주입·식재
추출된 식물내생미생물  ⓒ국립산림과학원
추출된 식물내생미생물 ⓒ국립산림과학원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박현)은 도시 미세먼지 발생 요인 중 하나인 휘발성유기화합물을 줄이기 위해 ‘식물내생미생물을 활용한 환경 기능성 증진 임목 개량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식물내생미생물은 식물체 내에서 살아가는 미생물로 식물의 발달, 생장, 환경 스트레스 저항성 등 다양한 부분에서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휘발성유기화합물(Volatile Organic Compounds, VOCs)은 탄화수소화합물의 일종으로 대기 중으로 쉽게 증발해 악취를 유발하고 광화학반응에 의해 오존을 발생시키며, 미세먼지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연구는 식물내생미생물 중 휘발성유기화합물을 분해하는 미생물이 있다는 점에 착안한 것으로, 기능성 식물내생미생물을 발굴해 생장이 우수한 나무에 도입·식재함으로써 휘발성유기화합물 오염지의 토양과 공기를 정화하는 것이 주된 내용이다.

이에 기능성 식물내생미생물을 활용한 환경 기능성 임목 개량 연구 기반 마련을 위해 경북대 식물내생균연구팀(팀장 강준원)과 연구협의회를 구성해, 지난달 19일(화) 경북대학교에서 ‘환경 기능성 수종 육성을 위한 파이토바이옴 발굴 현장토론회’를 개최한 바 있다.

파이토바이옴(phytobiome)은 식물과 그를 둘러싼 모든 생태 환경을 의미하며, 토론회에서 식물과 그와 관련된 미생물 군집에 관해 논의를 진행했었다.

김인식 국립산림과학원 임목자원연구과장은 “도시나 산업지역의 대기, 토양 및 지하수 오염물질을 줄이기 위해 환경 기능성 수종을 육성해 활용할 필요가 있다”라며 “기능성 미생물을 활용한 환경 기능성 임목의 개량 및 보급을 통해 환경개선과 탄소흡수증진에 기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