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잔디 신품종 보급 활성화를 위한 현장설명회 성료
한국잔디 신품종 보급 활성화를 위한 현장설명회 성료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2.06.16
  • 호수 68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산림과학원, 보급 활성화 위해
ⓒ국립산림과학원
ⓒ국립산림과학원

 

[Landscape Times 지재호]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박현)은 지난 14일(화) 청년 농업인에게 토종잔디 신품종의 우수성을 알리고 보급 활성화를 위해 경남 사천시 소재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 잔디유전자원보존원에서 현장설명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소개된 토종잔디 신품종은 제주도에서 강원도 양양까지 전국에 분포한 자생지에서 유전자원을 수집해 분리, 교잡 및 배수성 육종 등 다양한 방법으로 개발됐다.

토종잔디는 난지형 잔디(warm-season turfgrass, 26∼35도 생육) 중에서도 우리나라에서 자생하는 한국잔디로 환경적응성이 우수하고, 토양 조건이 까다롭지 않으며, 관리가 쉽다고 산림과학원은 설명했다.

현재 품종보호 등록까지 완료된 상태이며 육성된 신품종 잔디에 대해 올해 말부터 통상실시 할 예정이다.

아울러 최근 골프 수요 증가로 잔디 수요가 증가하는 한편, 기후변화에 대비해 폭염과 가뭄에 약한 한지형 잔디 Cool-season turfgrass는 16∼24℃ 생육에서 환경적응이 우수한 한국잔디로 변화 추세에 있다.

서정원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 소장은 “이번 현장 설명회를 계기로 잔디 신품종 확대·보급 활성화 기반이 마련되길 바란다”라며 “급변하는 환경에 적응하기 위한 기후변화 대응한 고품질 잔디 등 다양한 잔디 신품종 개발 연구에 더욱더 힘쓰겠다”라고 전했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