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궁지 둘러싼 2km 이상의 ‘가야문화권 내 최대 규모 토성’ 확인
왕궁지 둘러싼 2km 이상의 ‘가야문화권 내 최대 규모 토성’ 확인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2.06.13
  • 호수 68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 “백제·신라 왕성과 비슷”
국가 차원의 보호, ‘중요한 시설’ 존재 짐작
함안 가야리 유적 전경  ⓒ문화재청
함안 가야리 유적 전경 ⓒ문화재청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국립문화재연구원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소장 유은식)는 경상남도 함안군에 위치한 사적지 ‘함안 가야리 유적’ 발굴조사를 통해 아라가야의 왕궁지로 추정되고 있는 토성의 전체 길이가 최소 2㎞ 이상인 것을 확인했다.

이 정도 규모는 신라의 약 2.34km의 왕궁 경주 월성, 백제의 약 2.4km의 왕궁인 부여 부소산성 등과 비슷한 크기로, 이번 확인으로 대규모 노동력을 투입해 국가 차원에서 보호해야 할 만큼의 중요한 시설이 이곳에 존재했음을 짐작케 한다.

함안 가야리 유적에서는 지난 2018년부터 진행된 발굴조사를 통해 5세기 후반에서 6세기 대에 만들어진 토성과 목책, 수혈건물지 등 당시의 생활상과 토목 기술 등을 보여줄 수 있는 중요한 유구가 확인된 바 있다.

또한 17세기 ‘동국여지지(東國與地志)’ 등 고문헌 자료에만 전해지던 아라가야의 왕궁지로 비정할 수 있는 학술적 중요성이 인정되면서 2019년 사적으로 지정됐다.

그동안 가야리 유적에서 진행된 발굴조사는 여러 가지 사유로 조사구역이 제한되면서 전체 현황을 파악하기에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는 추정하고 있는 왕궁지를 둘러싼 토성의 전체 규모와 형태를 확인하기 위해 최근 함안 가야리 유적 및 그 일대에 대한 항공 라이다 측량과 고지형 분석 등을 통해 토성의 원래 모습과 당시 지형에 대한 복원을 시도했다.

복원 결과를 토대로 토성의 잔존 가능성이 높은 사적 지정구역 19만5008㎡ 내 34곳을 선정해 토성의 실존 여부 확인을 위한 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토성과 관련된 목주혈과 성토층 등 토성을 쌓기 위한 흔적이 지정구역 내에 전체적으로 분포하고 있으며, 이를 선 단위로 연결해 추산한 토성의 길이는 최하 2km 이상인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아울러 이중 성벽 형태를 띠는 듯한 구간도 확인됐는데 향후 정밀한 조사를 통해 이러한 양상의 의미도 밝혀낼 예정이다.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는 발굴조사 기간 중에도 주요 발굴성과 등을 공유하고 자유로운 탐방이 가능하도록 상시 개방할 예정이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