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나무은행으로 수목 자원 보전·활용 추진
부산시, 나무은행으로 수목 자원 보전·활용 추진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2.02.08
  • 호수 66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목자원 재활용 통한 예산 절감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부산시가 버려질 위기에 놓인 나무를 활용해 관내 녹지공간 확충에 나선다고 8일(화) 밝혔다.

시는 각종 개발사업 등에서 발생하는 나무와 개인이 기증하는 나무 등 가치 있는 수목을 재활용해 녹지공간을 조성하는 ‘나무은행’을 운영키로 한 것이다.

나무은행 제도는 지난 2012년부터 시가 가치 있는 수목을 재활용하기 위해 추진해 오고 있는 제도로, 예산을 절감하면서 녹지공간을 확충하는 효과가 있다.

특히 가치 있는 수목자원을 보전할 뿐만 아니라 이를 활용해 미세먼지를 저감하고, 도시열섬 현상을 완화하는 등 실질적으로 시민들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해오고 있다.

아울러, 지난해 시가 나무은행을 통해 재활용한 나무는 대왕참나무 등을 비롯해 총 24종, 3810주로 약 4억 원의 예산 절감 효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고 시는 설명했다.

이근희 시 녹색환경정책실장은 “나무 한 그루가 자라는 데에는 많은 시간이 걸리는 만큼, 나무은행은 소중한 수목자원이 버려지지 않고 다시 시민들과 함께 호흡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앞으로도 나무은행에 많은 시민분들의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부산시는 나무 생육상태가 양호하고 조경적 가치가 있는 나무를 대상으로 연중 기증 신청을 받고 있다. 기증받은 나무는 선별 과정을 거쳐 도심 녹지공간 조성에 활용된다.

기증 신청은 해당 구·군 녹지부서 및 부산시 푸른도시가꾸기사업소로 문의하면 된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