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당수지구 내 공원녹지, 시민 참여로 조성한다
수원당수지구 내 공원녹지, 시민 참여로 조성한다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2.01.17
  • 호수 66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LH·수원도시재단 업무협약 체결
축구장 34개 넓이인 24만2000㎡ 규모
공원녹지 조성 기본계획, 시민의견 수렴
(좌측부터) 김현준 LH사장, 염태영 수원시장, 허정문 수원도시재단이사장  ⓒ수원시
(좌측부터) 김현준 LH사장, 염태영 수원시장, 허정문 수원도시재단이사장 ⓒ수원시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수원당수 공공택지지구 내 공원녹지가 ‘시민 주도형 공원녹지’로 조성된다.

수원시와 LH(한국토지주택공사), 수원도시재단은 지난 14일(금) 시청 상황실에서 ‘시민이 함께하는 지속가능한 공원녹지 조성 상호협력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협력을 약속했다.

수원당수 공공택지지구 내 공원녹지는 당수동 일원에 축구장 34개 넓이인 24만2000㎡ 규모로 조성된다. LH는 오는 2023년까지 공원녹지 기반을 조성하고, 2024년부터 2025년까지 시민 의견을 반영한 ‘시민의 공간’을 조성해 ‘시민 주도 관리·운영체계’를 준비한다.

2026년 이후에는 시민 주도 관리·운영 체계로 완전히 전환돼 ‘시민이 주체가 되는 공원녹지’로 자리매김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협약에 따라 수원시는 사업 추진 단계별 인허가, 심의 등 행정 절차를 지원하고, 수원도시재단은 시민 의견을 수렴할 ‘시민공동협의체’를 구성해 운영하는 등 ‘시민 참여’를 총괄한다. LH는 시민 협의체 의견과 아이디어를 반영해 공원녹지를 설계하고, 공사를 추진할 예정이다.

수원도시재단은 오는 2월까지 ‘시민공동협의체’를 구성하고, 5월까지 공원녹지 조성 기본계획에 대한 시민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시민 아이디어를 공모하고, 공원 운영 프로그램도 개발할 계획이다.

김현준 LH 사장은 “실제로 공원을 소비하는 시민들과 함께 만들어가는 새로운 도시공원의 첫걸음을 내딛는 의미 있는 사업”이라며 “친환경, 상생, 투명한 의사결정 등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체계가 LH 사업 전반에 도입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염태영 시장도 “시민의 일상과 직결된 녹지공간을 이용자인 시민 스스로 주체가 돼 만들고, 가꾸는 것은 ‘공원관리의 지속가능성’ 측면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시민과 함께 마음과 지혜를 모아 ‘녹지 거버넌스’의 모범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수원시 최초로 진행되는 ‘시민과 함께하는 공원녹지 조성사업’을 LH, 수원도시재단과 긴밀하게 협력해 성공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협약식에는 염태영 수원시장, 김현준 LH 사장, 허정문 수원도시재단 이사장, 오기영 공원녹지사업소장 등이 참석했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