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시 선촌마을 앞바다, 해양보호구역으로 지정
통영시 선촌마을 앞바다, 해양보호구역으로 지정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0.02.13
  • 호수 57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공동체 중심으로 거머리말
서식지 체계적으로 관리한다
통영시 선촌마을 앞바다 전경
통영시 선촌마을 앞바다 전경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해양수산부가 잘피의 일종인 해양보호생물 ‘거머리말’의 서식지를 보호하기 위해 지난 14일(금) 경상남도 통영시 용남면 선촌마을 앞바다 약 1.94㎢(194ha)를 ‘해양보호구역’으로 지정했다.

수심 1~10m인 바다의 진흙이나 모래에 뿌리 내려 자라는 거머리말은 어류의 서식처와 산란 장소이자 바다 숲 조성에 이용되는 우리나라 전국 연안에 자생하는 해양성 여러해살이 식물이다.

연중 무성한 군락을 이루는 거머리말은 풍부한 산소와 유기물을 생산해 수산생물들이 서식하는 데 많은 도움을 준다.

앞서 해양수산부는 2017년 거머리말 서식지 보호를 위해 통영 선촌마을 앞바다의 해양보호구역 지정을 추진했었으나, 당시 어업활동과 수산물 생산‧가공 등이 제한될 것을 우려한 지역주민들의 반대에 부딪힌 바 있다.

이후 해양수산부와 통영시가 지역주민, 어업인 등과 꾸준히 소통하며 이러한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노력한 결과, 선촌마을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해양보호구역 지정을 요청해 관련 절차를 진행했다.

거머리말 ⓒ해양수산부
거머리말 ⓒ해양수산부

 

이번 해양보호구역 지정에 따라, 해양수산부는 올해 12월까지 거머리말 서식지의 체계적인 보전·관리를 위한 지역공동체 중심의 5년 단위 관리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또한 지역주민과 협력하여 선촌마을 해양보호구역이 생태체험‧교육의 장으로 적극 활용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송명달 해양수산부 해양환경정책관은 ”이번 해양보호구역 지정은 지역주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통해 이루어졌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우리 해양생태자원을 미래세대도 함께 누릴 수 있도록 지역주민과 함께 해양생태계 보전을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경남 통영시 용남면 선촌마을 해역의 해양보호구역 지정으로 국내 해양보호구역은 해양생태계보호구역 14곳, 해양생물보호구역 2곳, 해양경관보호구역 1곳, 연안습지보호지역(갯벌) 13곳 등 총 30곳이 된다. 해양보호구역 전체 면적도 서울시(605.25㎢) 전체 면적의 2.9배 수준인 약 1,782.3㎢로 늘어난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