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수목원, 우리나라 특산식물 ‘미선나무’ 가치 조명
국립수목원, 우리나라 특산식물 ‘미선나무’ 가치 조명
  • 이수정 기자
  • 승인 2019.02.18
  • 호수 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7일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서 심포지엄 개최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국립수목원(원장 이유미)이 오는 27일 한반도의 대표 특산식물 미선나무에 대한 학술심포지엄 ‘‘미선나무, 100년’을 통해 본 우리나라 특산식물‘을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개최한다.

미선나무는 1919년 일본 식물학자인 나카이 타케노신(中井猛之進) 박사를 통해 학계에 최초 보고됐지만 한반도 식물이다.

산림청이 국회의원 연구단체 나무심는 사람들과 공동주관하는 이번 심포지엄은 3‧1 운동과 임시정부 100주년을 맞아 미선나무 연구현황 및 특산식물 보전과 활성화 방안 등 미선나무가치를 조명하고자 마련됐다.

심포지엄 주제발표는 ▲미선나무의 학술적 가치와 특산식물 목록의 재개정(국립수목원 장계선 연구사) ▲미선나무 유전체연구를 통해 본 특산식물 연구 현황(가천대 김주환 교수) ▲Red List와 특산식물의 보전 및 복원 사례 연구 성과(국립수목원 손성원 연구사) ▲미선나무 등 우리 특산식물의 이용과 산업화 방안(중원대 박재호 교수) ▲특산식물의 관상적 가치와 한국형 정원 제안(국립수목원 이정희 연구관) 등으로 이어진다. 이후 서울시립대 김완순 교수가 좌장을 맡아 권장현 산림청 산림보호과장, 홍경낙 국립산림과학원 산림생명정보연구과장, 우창희 괴산군 산림정책팀장, 정규영 (사)한국식물분류학회 회장, 강신호 (사)한국자원식물학회 회장, 김동섭 (주)한국프라임제약 연구개발본부장이 패널로 참여해 토론을 벌인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