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5년부터 5급 조경직은 필수과목만으로 2차시험 시행
2025년부터 5급 조경직은 필수과목만으로 2차시험 시행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2.07.28
  • 호수 69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세면 7급 이상 국가공무원 시험 응시 가능
5급 2차 선택과목, 한국사 성적 인정기간 폐지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현재 20세인 7급 이상 국가공무원 시험의 응시연령이 18세로 낮아진다.

또한 5급 공무원 공개경쟁채용시험에서 선택과목이 사라지고, 5년이었던 한국사능력검정시험의 인정기간도 폐지된다.

인사혁신처(이하 인사처)는 이 같은 내용의 「공무원임용시험령」개정안을 입법예고 했다.

공무원 시험의 응시요건을 합리적으로 조정해 공직진출 기회를 확대하는 한편, 시험의 공정성 및 효율성을 제고하기 위한 것이라고 인사처는 밝혔다.

이에 따라 2024년부터 7급 이상 국가공무원 채용시험에 응시할 수 있는 연령 기준이 ‘20세 이상’에서 ‘18세 이상’으로 낮아진다.

8급 이하 공무원 시험과 동일하게 조정함으로써 직급별 차이를 없앴다.

공무원 채용시험의 공정성을 제고하기 위해 5급 공채 제2차 시험의 선택과목이 폐지된다.

현재 5급 공채 제2차 시험 과목은 필수과목과 선택과목으로 구분되며, 필수과목은 행정직군 4과목, 기술직군 3과목이다.

선택과목은 직류별로 2~15과목 중 하나를 선택하도록 하고 있다.

하지만 선택과목과 관련해 그간 과목별 출제범위와 난이도가 달라 점수편차가 발생하는 등 시험의 공정성이 저해된다는 지적이 있었다.

이에 인사처는 수험생은 물론 중앙부처 인사담당자, 전문가 및 일반국민 등의 의견수렴을 거쳐, 선택과목을 폐지하고 현행 필수과목으로만 5급 공채 제2차 시험을 시행키로 했다.

5·7급 공채 등에서 시험과목을 대체하는 국사편찬위 주관의 한국사능력검정시험 성적에 대한 인정기간이 내년부터 사라진다.

현재 5년간 인정됐으며, 이미 기준등급 이상의 한국사시험 성적을 취득한 수험생은 취득시기와 상관없이 유효한 것으로 인정받게 된다.

일부 직류 채용시험에 응시하기 위해 취득하고 있어야 하는 자격증 요건도 확대 조정된다.

현재 경력경쟁채용으로 선발하는 9개 직류의 6·7급 시험 응시요건이 내년부터 ‘기술사·기사’에서 ‘산업기사’ 수준까지 확대된다.

사실상 시설직 조경직류는 2025년부터 필수과목인 조경계획 및 설계, 조경사 및 이론, 조경생태학 3개 과목만으로 5급 공채 제2차 시험을 보게 되는 것이다. 기존 선택과목이 사라진다.

김승호 인사처장은 “제도 개편으로 국가공무원 시험의 응시요건이 합리적으로 조정되고, 공정성도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인사처는 공정과 상식에 기반한 채용제도 개선으로 일 잘하는 공직사회를 구현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