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읍 합강 도시생태축 복원사업 본격화
광양읍 합강 도시생태축 복원사업 본격화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2.07.14
  • 호수 69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양시, 사업비 80억 원 중 국비 56억 원 확보
ⓒ광양시
ⓒ광양시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광양시는 환경부에서 공모한 ‘2023년 도시생태축 복원사업’에 ‘광양읍 합강 도시생태축 복원사업’이 선정돼 국비 56억 원을 확보하면서 본격적으로 2023~2025년 도시생태축 복원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총 사업비 80억 원이 투입되는 ‘광양읍 합강 도시생태축 복원사업’은 도심 주변의 훼손·단절된 습지 생물서식처를 복원해 도심 주변 지역의 생물 다양성을 증진하고, 생태자원을 활용한 시민 체험과 심신치유공간 조성을 위해 생태복원사업을 시행한다.

시는 이를 위해 생물서식이 어려운 지역에 삵, 수달, 노랑부리저어새, 흰목물떼새 등의 멸종위기종 등을 생태복원 목표종으로 설정하고 사업을 실시해 자연 생태계를 회복하고자 한다.

오는 2023년 실시설계를 거쳐 2024~2025년 생태습지 복원, 생물서식처 복원 등을 통해 도심 속 자연 생태계를 복원하고 시민들의 생태체험공간을 조성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재희 자원순환과장은 “도시생태축 복원사업을 통해 다양한 생물이 복원되고 도심 속 자연과 사람이 어우러져 공존할 수 있는 친환경 생태도시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