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진청, 사진만으로 생육정보 확인하는 시대 열었다
농진청, 사진만으로 생육정보 확인하는 시대 열었다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1.03.23
  • 호수 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기반 작물생육 측정시스템
측정 정확도 96.9~97.9% 높아
스마트폰으로 작물 데이터를 얻고 있는 모습  ⓒ농진청
스마트폰으로 작물 데이터를 얻고 있는 모습 ⓒ농진청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이제 스마트폰 사진만으로 영상을 찍으면 작물별 대표 생육지표를 확인할 수 있는 시대가 열렸다.

농촌진흥청(이하 농진청)은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인 인공지능(AI), 클라우드,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을 적용해 작물의 생육 데이터를 분석할 수 있는 전문가용 작물생육 측정시스템을 개발했다.

개발한 시스템은 스마트폰으로 작물의 영상을 찍으면 생장 길이, 줄기 두께, 잎의 면적 등 작물별 대표 생육지표를 자동으로 인식하는 것이다. 직접 도구를 이용해 측정하지 않아도 사진만으로 간편하게 생육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된 것이다.

인간의 학습방식을 모방한 인공지능 기술인 음성인식과 이미지 식별 등을 학습시킨 딥러닝 기술을 적용한 것으로, 딥러닝을 통해 학습한 결과와 실제 측정값을 비교하며 오차를 줄이는 방식을 통해 정확도를 높였다.

이때 학습에 이용한 영상은 10만2000여 장에 달한다. 연구진이 작물생육 측정시스템을 토마토, 딸기, 파프리카에 적용한 결과, 작물별 생육 정보 정확도가 96.9~97.9%로 높게 나타났다.

토마토의 경우 생장 길이, 줄기 두께 등 12개 생육지표를 대상으로 실증시험을 한 결과 97.9%의 정확도를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외에도 딸기는 97.5%, 파프리카는 96.9%를 보였다.

측정시스템은 생육정보를 필요로 하는 전문가를 대상으로 개발한 것이지만, 앞으로는 농업인이 영농현장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범용 측정시스템 고도화와 대상 작목을 확대할 계획이다.

강금춘 농진청 스마트팜개발과 과장은 “평소 작물의 생육 데이터를 얻기 위해 직접 길이를 측정하는 등 불편함이 있었다”라며 “이번에 개발한 시스템은 스마트폰으로 간편하게 토마토, 딸기, 파프리카의 생육량을 측정해 측정 시간을 크게 줄일 수 있다”라고 말했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